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에서 임시완이 광희를 언급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드라마 '트레이서'에 출연하는 배우 임시완, 고아성, 박용우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시완은 자신의 별명을 장교 빌런으로 적었다. 그는 "(옥)택연이 여기 나왔을 때 캡틴 코리아 얘기하지 않았나. 그때 나도 같이 행사 했었다"며 "나는 거기서 MC를 봤다. 진행하는 모습이 엘리트 장교인데 알고 보니 빌런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강호동은 "제국의 아이들 엄친아 캐릭터로 자리를 잡았다. 나 아직도 기억나는 게 큐브다"라고 말했다. 임시완이 큐브를 잘한다는 사실을 짚어줬다. 임시완은 "요즘 안 해서 손이 느려졌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큐브 맞추기를 시도해 33초 만에 성공해 박수를 받았다.

이상민은 "광희가 축의금으로 5000만 원을 주기로 했다던데"라고 말을 꺼냈다. 서장훈은 "5000만 원을 준다고 그런 약속을 한 적이 있어?"라고 물었다. 임시완은 "약속도 아니고 그 친구가 일방적인 주장한 것"이라며 "별로 신경을 안 쓰는 게 원체 물욕이 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아성은 데뷔작인 '울라불라 블루짱'에 대해 언급했다. 고아성은 "배우 이호원에게 커피차를 받았다. 그런데 커피차 사진에 '울라불라 블루짱' 사진이 있더라. 사진을 보고 저 표정으로 쭉 커피를 마셨다"고 말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또한 고아성은 영화 '괴물'로 청룡영화상 최연소 신인상을 수상했다. 그는 "'괴물' 전 작품이 '울라불라 블루짱'이었다. 그게 말하자면 SF물이니까 도움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고아성은 "'괴물' 영화를 찍고 생일 선물로 영화에 나오는 영정 사진을 받았다. 집에 갖다 놓으니까 웃기더라. 나는 이미 이 때를 지나서 자랐는데 어렸을 때 영정 사진이 있는 게 의미가 있어서 작품을 할 때마다 의미있는 소품을 가져와야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아는 형님' 탐나는 소품이 있냐?"고 물었다. 고아성은 "나 모자 가져 가고싶어"라고 답했다. 강호동의 모자를 가져가겠다고 한 것. 그는 "의미있는 시그니처"라고 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심술이난 듯 교탁을 가져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