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주시은 아나운서가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 푹 빠졌다.

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한 가운데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가 펼쳐졌다.

이날 DJ 김영철과 주시은 아나운서는 새해 첫 만남에 반갑게 인사를 주고 받았다. 주시은은 '떡국을 먹었냐'는 질문에 "먹었다. 어머님이 끓여주셨다"고 해맑게 웃었다. 이에 김영철은 "본인이 안 끓여 먹더라"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영철은 주시은 아나운서와 양자택일을 시도 했다. "사골육수 대 멸치육수" 중 두 사람 모두 사골육수를 선택했다. "김치만두 대 고기만두"에서는 의견이 갈렸다. 주시은은 고기만두를 선택했다. "고명이 필수다 대 아니다"에서 또 다시 마음이 맞았다.

주시은은 "생각보다 어정쩡하게 두 개를 맞았다. 잘 맞았다고 하기도 그렇고 안 맞았다고 하기에도 애매하다"고 했다. 그러자 김영철은 "웃기려면 안 맞았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계속해서 '직장인 트렌드' 코로에서 주시은은 '가스라이팅'을 키워드로 가져왔다. 그는 "지난해 네이땡 국어사전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단어 1위가 가스라이팅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 외에 공매도, 깐부, 유야호 등이 많이 검색됐다고 전했다.

김영철은 "주 아나운서가 가장 최근에 검색한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주시은은 "어제 최우식, 김다미 씨가 출연하는 '그 해 우리는'을 검색했다. 너무 재미있는데 본방을 못 봤다"고 했다. 주시은이 "최우식 씨 좋아한다"고 하자, 김영철이 "만난 적 있냐"고 물었다. 주시은은 "만난 적 없다"라며 아쉬워 했다. 김영철이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 나와서 같이 하면 좋겠다"고 하자, 주시은은 "와~"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영철은 "최우식 씨가 나오면 전 살짝 빠지는 걸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새해에 세우는 단골 계획이 무엇이냐'는 설문조사에 대해 이야기가 이어졌다. 대부분의 사람들이'다이어트'와 '체력과 운동관리' 등에 관심을 가졌고, 김영철은 "주 아나운서는 조깅, 수영? 뭘로 체력관리를 하고 있냐"고 물었다. 주시은은 "저는 요즘 축구로 운동과 체력관리를 하고 있다"며 당연한 듯 말했다. 주시은은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중이다.

주시은은 투애니원의 '내가 제일 잘나가'를 선곡하며 "올해 '내가 제일 잘나가' 이러고 싶어서 골랐다"며 웃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