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훈, 딸 남경민 결혼식서 눈물 펑펑
홀로 채운 아내의 빈자리
절친한 윤다훈 선후배 스타들 총출동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윤다훈이 딸 남경민의 결혼식에서 눈물을 흘렸다.

1일 밤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윤다훈의 딸 남경민이 결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다훈은 딸 남경민의 결혼식 얘기를 꺼내다가 눈물을 쏟았다. 그는 “세 번이나 결혼식을 미뤘던 이유 중에 하나가 집사람이 결혼식장에 있는 게 좋으니까”라며 어린 시절 채워주지 못한 엄마의 빈자리를 떠올렸다.

그는 “생각지도 못한 재앙이 와서 3주 간 자가 격리를 해야 되니까 아예 오지를 못하게 됐다”며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를 언급했다.

윤다훈은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혼주 자리에 나 혼자 앉아있을 생각 하니 내 마음이 더 이상할 것 같다”고 했다. 윤다훈의 아내는 ‘화촉점화’를 걱정하며 미안해 했다.

남경민의 결혼식에 앞서 김민종은 눈물이 많은 윤다훈을 걱정했다. 그는 “결혼식 때 경민이보다 아빠가 더 울 것 같다”며 “아빠가 못 놔줄 것 같다”고 말했다.

윤다훈은 “딸, 예비사위랑 내기를 했다”며 “먼저 우는 사람이 벌금을 내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실 내가 그 생각은 했다. 사위에게 얘의 손을 넘겨줄 때 조금 천천히 걸어갈까 했다”고 말했다.

이후 부녀는 신부입장 예행연습에 돌입했다. 두 사람은 어떻게 서야 하는 지도 모르고 허둥지둥 댔다. 이에 총각인 김민종이 ‘신부입장 과외’를 해 주는 풍경이 펼쳐졌다.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남경민의 결혼식에는 연예계 마당발답게 윤다훈의 절친한 선후배 스타들이 참석했다. 이정진, 김재원, 김수미, 김민종, 주영훈, 이재룡, 김용건, 오지호, 견미리, 최수종, 이수만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윤다훈은 전날 연습했던 대로 딸 남경민의 손을 잡고 버진로드를 걸었고 사위에게 "고맙다"라며 딸을 넘겨줬다.

이어 윤다훈은 자리에 앉자마자 눈물을 흘렸다. 이를 지켜보던 최수종 또한 "나는 저기 못 있는다. 어떻게 있냐"라며 눈물을 닦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