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김유정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장르.판타지’ 부문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홍천기’ 김유정은 “너무 감사드린다”며 “제가 사실은 촬영 현장이라는 곳이 누군가에겐 정말 재미있고 즐겁고 행복한 공간이기도 하지만, 또다른 누군가에겐 어쩔땐 좀 무섭기도 하고 괴롭기도 하고 힘들기도 한 공간인 것 같다”며 “그런데 제가 아주 어렸을 적부터 연기를 해 왔는데 좋은 경험도 많이 쌓고 수많은 현장과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좋은 추억도 많이 쌓았지만, 힘들고 슬펐던 순간들도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그 순간들이 지금의 제가 막 흔들리고 무너지려고 할 때마다 버티게 해 줄 수 있는 순간이었던 것 같다. 작년 한 해 제가 홍천기라는 작품을 찍으면서도 마찬가지였는데, 감독님을 비롯한 스테프 분들, 배우 분들이 이상하게 느껴질 만큼 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셨던 것 같다”며 “그게 적응도 잘 안 되고 무섭기도 했다. 정말 감사하지만 제 목소리와 의견을 많은 분들이 들어주는 모습에 두려운 마음이 컸던 것 같다. 그래서 그걸 느끼면서 더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 앞으로 좀 더 좋은 목소리를 낼 수 있고, 누군가의 목소리에 귀 길울여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작년 한 해도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냈던 것 같다”며 “간절한 바람으로 내년에는 조금 더 모든 분들께 따뜻한 온기와 가득한 웃음이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