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상한 '복학생 오빠' 진선규
아내 박보경 언급
"새로운 개인기 생겨"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진선규가 아내 박보경과의 꿀 떨어지는 결혼생활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진선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진선규는 "이런 내 모습이 낯설다. 많이 꾸민 것 같아서"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걱정 많이 안해도 되는게, 되게 많이 꾸민 것 같지는 않아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진선규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라는 SBS 새 드라마에 출연한다며 "주변에서 다시 악역으로 돌아가는 거냐고 하더라. 지적인 프로파일러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후 진선규의 아내 박보경이 언급됐다. 서장훈은 “어떻게 만났냐”고 궁금해 했다. 이에 진선규는 "학교 선후배 사이였는데 공연을 하면서 조금씩 알아가기 시작했다"라며 4살 어린 아내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서장훈은 "요즘 아내분 덕분에 새로운 개인기가 하나 생기셨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진선규는 “개인기는 아니고 심심할 때 와이프가 TV를 보다가 자꾸 따라해 보라고 시킨다”며 “최근에는 와이프가 ‘스우파’를 봤다”며 ‘헤이 마마’ 댄스를 선보였다. 이에 서장훈은 “보통 따라해 달라고 했을 때 해주는 오빠 많지 않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박보경은 결혼 전 배우자 기도를 했다고. 진선규는 “아내가 ‘배우자 기도를 그렇게 했는데 얼굴만 안 주시고 그 외에 능력은 다 주신 것 같아 오빠’ 라고 하더라”며 웃었다. 서장훈은 “스스로 본인이 느낄때 내 얼굴이 괜찮은 것 같다고 느낄 때가 있냐”고 물었다. 진선규는 “선글라스 같은 거 꼈을 때 그 떄가 좀 ‘어? 가리니까 괜찮네?’ 싶다”며 “선글라스 하나만 껴도 좀 달라보인다 싶을 떄가 있다”고 전했다.

신동엽은 진선규의 특이한 개인기를 언급했다. 진성규는 “예전에 서해안 쪽에 촬영을 갔는데 계속 갈매기들이 촬영을 방해하며 냈던 소리가 있는데 그 소리가 잊혀지지 않는다”며 서해안 갈매기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이어 진선규는 비둘기 소리와 증기기관차 소리를 똑같이 흉내내 웃음을 안겼다. 신동엽이 “이거 와이프 앞에서 다 하시는 거냐”고 묻자 진선규는 “네 그럼요. 다 검증 받았는데 아내가 ‘어디 가서 많이는 하지 마’ 라고 하더라”고 해 또 한번 폭소를 선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