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향한 애정+인사
새 앨범 신곡 깜짝 공개
"행복이 찾아올 것"
'We're HERO 임영웅' / 사진 = KBS 영상 캡처
'We're HERO 임영웅'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가수 임영웅이 팬들과 연말을 따뜻하게 마무리했다.

26일 밤 방송된 KBS 2TV 'We're HERO 임영웅'에서는 임영웅이 팬들과 직접 만나 교감하며 TV로 시청하는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임영웅은 화려한 오프닝 이후 팬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영웅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이런 특별한 시간에 여러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며 "긴 시간 동안 많은 분들께서 고생하고 있고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여러분 모두가 영웅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영웅은 "그런 마음을 담아 공연의 제목이 'We're HERO'다. 일상의 영웅들, 여러분들을 위해 열심히 공연을 해보겠다"라고 밝혔다.

임영웅은 무대 뒤에서 옷을 갈아입겠다며 들어갔고, 무대 위에서는 '옷 갈아입는 중'이라는 자막이 나왔다. 옷을 갈아입던 임영웅은 자신의 모습이 비추자 "아직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사내', '모나리자'에 이어 자신의 노래 '이젠 나만 믿어요'와 '사랑은 늘 도망가', '바램', '사랑이 이런 건가요' 등을 불렀다. '사랑이 이런 건가요'를 부르며 댄서들과 함께 흥겨운 춤을 춰 눈길을 사로잡았다.

임영웅은 "이번 무대는 특별한 의상으로 갈아입어야 할 것 같다"라며 무대 위에서 의상 체인지를 했고, "몸 좋아? 왕 자 보이지?"라며 가운을 걸쳤다. 그는 "졸려서 그냥. 여러분께 잠시 꿈같은 시간을 전해드리려고 한다"라며 '깊은 밤을 날아서'를 불렀다.

그는 "어렸을 때 내 꿈은 히어로가 되는 것이었다. 소방관도, 경찰관, 슈퍼맨도 꿈꿨다. 하지만 내가 진짜 되고 싶었던 히어로는 댄싱 히어로"라며 곧바로 마이클 잭슨의 'Dangerous'의 무대를 꾸몄다. 이어 아이키가 속해있는 크루 훅과 임영웅이 등장, '깊은 밤을 날아서' 무대를 함께 했다. 임영웅은 "멋진 무대를 함께 해준 아이키, 훅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임영웅은 "전쟁의 아픔을 지나오면서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함께 위로 받고 힘을 내는 곡이었다. 나 또한 우리 음악의 뿌리를 공감했다. 우리의 문화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나도 더욱 노력하겠다"라며 '영시의 이별', '잃어버린 30년'을 불렀다.

임영웅은 재즈에 탭댄스까지 멋진 공연으로 팬들에게 더없이 좋은 연말 콘서트 선물을 선사했다.

그는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내년에 나올 정규앨범 수록곡을 준비했다. 아낌없이 응원해주는 여러분들을 위해 바치겠다. 제목도 확실하지 않다. 가제목 '사랑해' 들려드리겠다"라며 노래를 불렀다.

임영웅은 "공연 마지막 순서만 남겨두고 있다. 올 한 해 얼마나 지치고 힘드셨을지 상상도 하기 힘들다. 힘든 삶에 내 노래가 위로가 되고 힘이 되셨다는 말씀에, 내가 가진 것보다 너무 큰 사랑을 주신다고 생각한다. 누가 누구에게 힘을 주는 것은 기적과도 같다고 생가한다"라며 "힘든 시간이 지나고 나면 우리 일상에도 행복이 찾아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 해 정말 고생 많으셨다. 다시 만날 때까지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 진심으로 사랑한다. 건행!"이라며 팬들과 인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