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 1부 우승자
영지와 무대 시너지
"색깔만 다른 줄 알았는데"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나태주가 에일리의 트로피를 부러워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2021년 왕중왕전 2탄이 공개됐다.

앞서 1부의 우승자는 에일리였다. 김준현은 "영지와 같이 하지 않으면 이 무대는 안 하겠다고 했는데?"라고 물었다.

에일리는 "영지에게 함께 하자고 말했는데 얘기 듣자마자 스케줄 조정을 해줬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나태주는 에일리의 우승 트로피에서 눈을 못 떼고 바라봤고 "집에 은색만 있는데, 색깔만 다른 줄 알았는데 확실히 골드는 다르다"라고 탐을 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