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전문가 특집
"돌싱 편견 많이 없애줬다"
김구라 "오히려 더 신중"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박지선이 연애 프로그램에 큰 관심을 보였다.

2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프로파일러 1세대 표창원, 권일용,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박지선, 법영상분석가 황민구가 출연했다.

범죄심리학자 박지선은 "요즘 너무 푹 빠진 프로그램이 있는데 '돌싱글즈'다. 돌싱들에 대한 편견을 많이 없애줬다고 생각한다. 서로 사랑하고 마음 나누는 과정이 싱글 분들과 본질적으로 다른 게 하나도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그렇다. 오히려 더 신중하게 된다"라고 동조했다.

이어 박지선은 "섭외가 오면 나가고 싶은 방송이 있다. '돌싱글즈'를 보고 연애 프로그램에 관심이 생겼다"라며 "프로그램 특성이 연애 심리를 잘 분석해야 하는데 나는 예능 보는 걸 굉장히 좋아하고 카페에 가면 커플들을 관찰하고 자연스럽게 심리를 분석한다. 남편과 레스토랑가면 혹시 소개팅하는 커플이 있는지 찾는다. 내가 분석하는 걸 남편이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또 박지선은 '하트시그널' 제작진을 향해 "나는 '하트시그널'에 진심이다. 나를 너무 범죄 심리에만 국한하지 말고 연락달라"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