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사랑의 꽈배기'를 연출한 김원용 감독이 불륜이 아니라 혼외 관계를 찍은 작품이라고 밝혔다.

13일 KBS2 새 저녁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원용 감독, 배우 함은정, 김진엽, 황신혜, 윤다훈, 심혜진, 손성윤, 장세현이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사랑의 꽈배기'는 거짓말 때문에 사랑과 인생이 총체적으로 꼬여버린 가족들의 코믹 멜로 휴먼 가족 이야기. 'TV소설 삼생이' '태양의 계절' '고양이는 있다' '다 줄 거야' '심청의 귀환' '깍두기' 등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환상적인 호흡을 이룬 김원용 감독과 이은주 작가가 7번째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날 김진용 감독은 "'사랑의 꽈배기'는 종합 선물 세트 같은 드라마다. 멜로도 있고, 스릴러도 있다. 코믹도 있고 정통 드라마 느낌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이어 "소재적인 측면에 보면 다른 일일드라마와 '사랑의 꽈배기'는 크게 별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다. 다루는 방식에 있어서 조금 더 심도있게 다루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속아도 꿈결'에 이어 함은정이 다시 한 번 일일드라마를 선택했다. 극중 함은정은 오소리 역을 맡았다. 오소리는 주체적이고 당차며 승부 근성이 있는 온라인 쇼핑몰 '꽈배기' CEO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함은정은 "감독님과 작가님의 실력이 뛰어나서 믿음과 의지가 있었다. '속아도 꿈결' 이후에 또 하게 되어서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다.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일일드라마의 매력은 하루 일과가 마무리 될 때쯤 희노애락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늦은 밤 보다는 저녁 먹을 때쯤 시간을 공유한다는 게 매력"이라고 했다.

김진엽은 박하루로 분한다. 박하루는 무심한 겉모습과 달리 따뜻하고 다정한 속마음을 지닌 츤데레 스타일의 '꽈배기' CTO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몸둘 바를 모를 정도로 아름다운 여성들이 열렬히 사랑해주셔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는 김진엽이다. 그는 "소위 말하면 막장이지만 납득이 되는 지점이 있었다. 왜 그렇게 했는지 이해가 되는 구석이 있어서 재밌게 봤다"고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진엽은 함은정과 핑크빛 로맨스를 선보인다. 김진엽은 "친해지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느끼는 동갑이라고 생각했다. 촬영이 진행되고 리딩을 많이 하면서 가까워지는 지점을 찾아내게 됐다. 생각보다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함은정이) 신을 만드는데 욕심을 많이 낸다. 이기적인 욕심이 아니라 같이 잘 만들어보자는 욕심이라 탄력을 받아서 열심히 하게 된다"고 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황신혜는 "중년의 로맨스인 불륜이지만 전반적으로 드라마가 밝다. 그런 가운데 깊고, 종합 선물 세트 같다. 맛이 골고루 다 느껴져 굉장히 재밌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혜진은 "(불륜은) 사람 사는데 늘상 있는 일이다. 실질적으로 저한테 다가오는 일이 아니면 좋겠다. 드라마니까 재밌게 볼 수 있는 일이다"며 "무거운 소재를 코믹하게 그렸다. 유쾌하게 다가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좋다. 갈등 구조를 더 재밌게 연기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황신혜는 "작품 속에서 불륜을 많이 해왔다. 이번에는 종전에 했던 것과 완전히 차이가 있다. 말로 표현이 안 된다"고 귀띔했다. 이에 김원용 감독은 "불륜이라고 이야기 해서 기분이 나빠지려 한다. 저는 불륜을 찍은 게 아니라 혼외 관계를 찍었다. 가치 중립적인 불륜을 찍은 느낌이다 보니 혼외 관계를 찍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사랑의 꽈배기'는 이날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