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지혜가 정주리를 초대했다. /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이지혜가 정주리를 초대했다. /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이지혜가 다둥이맘 정주리를 초대한다.

오는 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둘째 출산이 임박한 이지혜의 만삭 사진이 공개된다.

이지혜는 만삭의 배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남편 문재완이 고군분투하며 사진을 찍던 중 뜻밖의 포토그래퍼(?)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4살 딸 태리였다. 3년 전에는 엄마 뱃속에 있었던 태리가 벌써 커서 엄마의 만삭 사진을 찍어준 것. 이 모습을 보고 이지혜·문재완 부부는 "눈물 날 거 같다"며 감동했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도 "잘 찍었다", "너무 의미 있다"며 연신 감탄했다.

만삭 임산부 이지혜는 넷째를 임신 중인 정주리를 집으로 초대했다. 정주리는 올해 막내 운이 있을 상이라는 관상 결과를 받기도 했는데, 그 이후 바로 넷째가 생겼다는 일화를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하면 정주리가 고백한 넷째 임신 소감에 이지혜·문재완 부부는 웃음이 터지고 말았다. 이에 스튜디오 MC도 "다자녀 엄마만 할 수 있는 멘트"라며 정주리의 재치 넘치는 입담에 혀를 내둘렀다. 과연 넷째를 임신한 '아들 셋 맘' 정주리의 솔직한 심경은 어떨지 관심을 모은다.

정주리는 남편과의 '동상이몽' 가득한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연애와 결혼 포함 무려 15년을 남편과 함께했지만 아직도 남편에 대해 잘 모르겠다고 고백했다. 남편과 모든 게 맞지 않는다는 정주리는 급기야 "남편은 나에게 천벌"이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임산부 절친 이지혜와 정주리의 반가운 만남은 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