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쓰레기 더미 위에 누워 포즈
떡진 머리+꼬질꼬질 차림
'구경이' 스틸컷./사진제공=JTBC
'구경이'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배우들의 팀워크가 빛난 현장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구경이’는 기존 드라마에서 볼 수 없던 독특하고 신선한 스토리, 연출, 캐릭터들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세상에 없던 탐정 구경이를 탄생시킨 이영애, 통통 튀는 여성 빌런 케이를 소화해낸 김혜준 등 배우들의 열연이 ‘구경이’의 호평을 이끌었다.

이런 가운데 ‘구경이’ 제작진은 8일 매회 빛나는 열연을 펼친 배우들의 미공개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구경이’는 촘촘한 복선들로 버릴 장면이 없는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이를 가능하게 한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현장 호흡과 카메라 밖 반전 모습까지 엿볼 수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이영애(구경이 역)와 조사 B팀의 훈훈한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살인마 케이를 잡기 위해 뭉친 조사 B팀은 긴장과 코믹을 오가는 호흡으로 독특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이영애와의 워맨스를 펼친 ‘구경이 마스터’ 곽선영(나제희 역), AI로 말하는 수상한 조수 백성철(산타 역), 센스 넘치는 일처리를 자랑하는 ‘저기 씨’ 조현철(경수 역)은 이영애와의 각기 다른 케미를 만들어냈다.

‘구경이’ 속 빌런들의 유쾌한 반전 비하인드도 포착됐다. 극중 살인마와 조력자로 스릴러 케미를 만든 김혜준(케이 역)과 이홍내(건욱 역)는 발랄한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어마무시한 포스를 뿜어낸 보스 김해숙(용국장 역)과 정석용(김부장 역)은 촬영 중 웃음을 터뜨린 모습이다.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는 카메라 밖 배우들의 모습은 현장 분위기가 엿보인다. 이영애는 쓰레기 더미 위에 누워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촬영 중 떡진 머리에 꼬질꼬질한 차림의 구경이에서 배우 이영애로 전환된 쉬는 시간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극중 대립 관계인 구경이 팀 백성철과 케이 팀 이홍내는 촬영장에서 손하트를 만들고 있어 훈훈함을 자아낸다.

‘구경이’ 제작진은 “모든 배우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열연을 펼쳐줬다. 이영애 배우를 필두로, 항상 촬영장에서 서로 격려하고 논의를 하며 작품을 이끌어준 배우들 덕분에 드라마가 더욱 빛날 수 있었다. 최종회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구경이’ 11회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