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도현./사진제공=JTBC
가수 윤도현./사진제공=JTBC


가수 윤도현이 데뷔 18년 만에 첫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를 맡았다.

6일 JTBC ‘싱어게인 시즌 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윤현준 CP와 채성욱 PD를 비롯해 이승기, 유희열, 이선희, 윤도현,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송민호 등이 참석했다.

‘싱어게인2’는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 시즌 1에 이어 이승기가 MC를 맡고, 새롭게 함류한 8명의 심사위원이 시니어와 주니어로 나뉘어 다양한 세대와 폭넓은 음악 장르를 아우를 예정이다.

이날 윤도현은 그간 고사했던 오디션 프로그램에 첫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심사위원을 그동안 심사숙고했던 이유는 어려운 자리니까"라며 "어려운 일이고, 음악이란 걸 심사라는 기준으로 평가를 내린다는 것 자체가 종이 한 장 차이로 조언이 될 수도 독이 될 수도 있는 게 자신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참여한 이유는 유희열의 적극 권유가 제일 컸다"며 "제작진에게 연락이 왔을 때는 정중히 고사했는데 유희열이 전화가 와서 40분 가량을 교장선생님 훈화 말씀 하듯 왜 해야하는지 말하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희열이 '네가 했던 경험들을 같이 나눠야 될 때가 왔다'는 말이 가장 와닿았다"며 "그리고 '부모님이 좋아하실거다'라는 말이 가장 끌렸다"고 설명했다.

‘싱어게인2’는 오늘(6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