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유아인,/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 유아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유아인이 넷플릯스 오리지널 '지옥'에서 죽음으로 퇴장한 소감을 밝혔다.

3일 '지옥'에 출연한 배우 유아인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유아인은 지옥에 가게 될 날짜를 선고하는 천사와 이를 집행하는 지옥의 사자의 존재를 설파하는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유안이 연기한 정진수는 '지옥' 초반의 세계관을 형성해 나가는데 핵심적인 인물이다.
정진수 캐릭터에 어떻게 접근했냐고 묻자 유아인은 "사이비종교 의장, 비교적 젊은 나이, 충격적인 전사를 가지고 있는 미스터리한 인물 등 주어진 정보들을 구체화 시키고 입체화 시키는 과정을 밟았다"며 "흔히 생각하는 사이비 교주와는 동떨어진, 반전을 줄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면 재밌지 않을까 생각했다. 실제로 사이비 교주분들의 레퍼런스를 보면 '믿습니까!' 소리치는분들이 없더라. 조곤조곤하게 사람들을 빨아들이는 마력을 가지고 있다. 그런 부분들에 소스를 따오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출연 분량에 비해 핵심적으로 극의 에너지를 만들어야 하는 인물이다 보니 수위를 어느 정도로 가져갈지 고민이 많았다. 다른 인물들은 땅에 발을 붙이고 하늘을 바라보는 것 같은데 진수는 떠있는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 그런 차이를 그대로 가져가면서도 조화롭게 녹여내려했다. 촬영이 진행되고 다른 배우들과 합을 이루면서 그들의 호흡과 액션을 느끼며 적절하게 균형을 맞추려 했다"고 덧붙였다.

장르적 캐릭터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유아인은 "부담감이 컸다. 극의 향한 몰입감을 만들어내는 어려운 인물이었고, 아주 최소한의 등장만으로 최대치의 효과와 긴장감을 만들어내야하는 인물이었기 때문"이라며 "미스터리 속에 있으면서 극 전체의 마수를 뻗치고 있다는 에너지와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과정이 쉽지는 않았다. 평소 작업보다 훨씬 긴장하면서 촬영했다. 매 장면 조금의 실패없이 미션들을 반드시 성취해내야한다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정진수의 반전은 20년 전 이미 고지를 받은 인물이었다는 점이다. 이에 정진수는 3부에서 지옥 사자에 의해 죽음을 맞아 충격을 안긴다. 정진수가 빨리 죽어 아쉽다는 반응에 대해 유아인은 "일 덜하면 좋죠 저는"이라고 웃으며 "적게 나오고 최대치의 효과를 내는 인물이라 '올게 왔다'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아쉬워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정진수가 시즌2에서 부활할 수 있을거라 생각하냐고 묻자 유아인은 "재등장을 가장 바라고 있는 사람 중 하나"라며 "살아날 것 같지 않나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