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 화면.
사진=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 화면.


오은영 박사가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VVIP라는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SBS 예능 ‘내가 알던 내가 아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사람이 자신의 죽은 모습을 보고, 1주일간 잠깐 멈춰 인생을 되돌아보는 프로그램.

이날 첫 게스트로 출연한 오은영은 죽은 나와 마주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은영은 자신의 모습을 본 떠 만든 인형이 관에 눕혀진 모습을 보며 눈을 떼지 못했다. ‘만약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일주일 밖에 없다면?’이란 질문에 오은영은 "그 경험을 실제로 했다. 2008년도에 건강에 위기가 있었다"며 44살에 대장암 선고를 받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오은영은 "복부 초음파를 하던 후배가 담낭이 이상하게 생겼다며 대장암이 발견 됐다더라. '전이가 없다고는 말 못한다. 한 3개월이다'고 했다"며 "그때를 다시 기억해보면 귀는 소리가 아득하고 심장이 툭 떨어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은영은 "아들이 초등학생이었는데 너무 미안했다. 사랑하는 남편이 너무 그리울 것 같고"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사진=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 화면.
사진=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 화면.
오은영은 “이제까지 난 잘 살아온 걸까”라며 인생 중간점검을 하기 시작했다. 그가 가장 먼저 찾은 사람은 친한 동생인 정미경과 김주하였다. 기자 출신인 김주하는 현재 MBN 특임이사직에 근무 중이라고.

김주하는 오은영과 인연에 대해 "기자 시절 언니한테 취재하러 갔었다. 16~17년 정도 됐다"고 말했다. 김주하는 오은영에게 "방송하다가 상처받은 적 없냐"고 물었고, 오은영은 "있다. 내가 마음이 약하거나 많이 흔들리는 사람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무렇지도 않은 건 아니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정미정은 "기사를 봤다. '에르메스만 입는다', '에르메스 VVIP다'고 하더라"고 소문을 언급했고, 김주하는 "무슨 소리냐. 홈쇼핑에서 자주 산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홈쇼핑에서 자주 사지만, 에르메스도 입는다, 시청자들 만날 때는 사기도 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정미정이 “나도 빌려달라”고 하자 “빌려주고 싶어도 너무 커서 안 돼”라고 답해 웃음을 안기기도.

이날 오은영은 최초로 민낯을 공개했다. 미용실로 향한 그는 일명 ‘사자머리’ 개발자라는 담당 헤어 디자이너에게 머리 손질을 맡겼다. 원장님과 30년지기라는 오은영은 “오늘 나 완전 다 털렸다, 어떡해”라며 부끄러워했다.

사자머리를 고수하는 이유를 묻자 오은영은 “어릴 때 잘생긴 남자아이 모습이었다, 내가 예쁜 구두를 보니 남자애가 구두를 보냐고 해 시장바닥에서 대성통곡했다. 그때 머리에 대한 철학이 생겼다. 언제까지 할지 모르겠지만 이 머리가 너무 좋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오은영은 “특별한 하루보다 매일 해왔던 일들을 했다, 일주일 밖에 안 남았다 생각하고 경험하니 너무 소중하더라. 보고 싶고 그리운 사람이 너무 많이 떠오른다”며 눈물을 흘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