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인터뷰
종이접기 유튜버 '강지구' 캐릭터 소화
"나 또라이 좋아하네"
가수 겸 배우 정은지./사진=IST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정은지./사진=IST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정은지가 ‘술도녀’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이자 연기자 정은지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IST엔터테인먼트 대회의실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 이하 ‘술도녀’)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작품. 극중 정은지는 겉은 차가운 듯 보여도 속마음은 따뜻한 생계형 종이접기 유튜버 ‘강지구’ 캐릭터를 소화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정은지는 연기자로 활약하며 여러 ‘인생 캐릭터’를 얻었다. ‘술도녀’를 통해 얻게 된 강지구는 어떤 캐릭터일까. 그는 “강지구가 ‘인생캐’라고 인정해 주시는 건 시청자 분들의 판단에 달린 것 같다”며 “저는 그간 작품이 다 기억에 남아서 어떤 게 ‘인생캐’라고 결정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응답하라’ 이후로 많은 분들이 알아 주시고 좋아해 주시는 것 자체가 또 기회가 생겼다고 생각한다”며 “저도 강지구를 보고 ’왜이래’ 하면서도 재미있었을 때가 많다. 여러 의미로 기억에 남을 작품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찍으면서 힘들긴 했다”며 “워낙 어두운 씬들이 많고, 한 장소에서 촬영이 이뤄진 경우가 많다. 하루에 몰아서 찍고 집에 오면 이유없이 눈물이 나기도 했다. 감정 기복을 이렇게 깊게 느껴본 건 처음이라 낯설기도 하면서 ‘집중해서 잘 하고있나보다’ 싶다”고 밝혔다.

“재미있는 경험을 많이 했다”는 정은지는 “나 또라이 좋아하는구나 하고 깨닫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