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권영찬CP가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와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차이점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리정(YGX), 가비(라치카),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리헤이(코카앤버터), 모니카(프라우드먼),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MC 강다니엘, 권영찬CP, 김나연PD가 참석했다.

'스걸파'는 대한민국 최고의 여고생 크루를 선발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여덟 크루 리더들과 크루원들이 마스터로 등장, 미래의 댄서들을 위한 평가자이자 멘토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날 권영찬 CP는 "'스걸파'는 10대가 춤추는 프로그램이다. 아이돌을 뽑는 프로그램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말 춤을 좋아하고 열정적인 10대들의 자유로운 에너지와 활동을 통해 아이돌 오디션에 보여준 정형화에서 시대화 벗어나서 10대들 날것의 새로운 모습이 새롭게 다가가지 않을까 기대한다. 시청자에게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가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권영찬 CP는 "'스우파'가 대중한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스핀오프를 기획하게 됐다. 불과 몇개월 전만 해도 8명의 리더와 출연자로서 '스우파' 제작 발표회를 했었다. 몇개월 만에 이렇게 심사로 다시 프로그램을 할 줄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스걸파를 하면서 8명의 리더와 크루들이 사회에 댄스 신드롬을 일으켰다. '스걸파' 10대 친구들에게 장래희망을 물어보니까 아이돌이 아니라 댄서라고 이야기 하는 걸 보고 감회가 새로웠다"라며 "'스우파'가 치열한 서바이벌이었다면, '스걸파'는 10대들이 원톱 여고생 크루가 되기 위한 성장 리얼리티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제2의 허니제이, 제2의 모니카 등 리더들처럼 되기 위한 모습들을 볼 수 있는 프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걸파'는 이날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