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차승원./사진=조준원 기자
'어느 날' 차승원./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차승원이 김수현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 영국 BBC '크리미널 저스티스'를 원작으로 한다.

차승원은 진실보다 자신의 생존이 중요한 생활형 변호사 신중한으로 분한다. 차승원은 "이 작품을 하게 된 건 이명우 감독님 때문이다. 예전에 같이 작업하면서 좋았던 추억이 있어서 연기의 정서를 잘 어루만져줄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차승원은 "원작을 보고 외피는 얼음장같이 차가운데 내피는 용광로처럼 뜨거운 드라마더라. 상반됨에서 오는 깊이감이 좋았다. 한국의 감성과 시선에서 바라보는 결로 버무려줘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차승원은 덥수룩한 수염, 정리되지 않은 장발, 수더분한 차림새로 외적인 변화도 꾀했다. 그는 "땅에 달라붙는 생활감이 있는 캐릭터라 야인 같은 비주얼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내가 이런 외형적인 모습을 한 적이 없더라"며 "머리를 쪽매는 비주얼 자체가 부담스러울 수 있는데 제대로만 잘 붙는다면 캐릭터에 도움이 될 것 같아 시도했다"고 밝혔다.

차승원은 김수현과의 호흡에 대해 "안 까탈스럽더라. 자기 것을 하면서 남을 편하게 하는 게 힘들다. 둘 중 하나는 포기해야 하는데 그걸 하더라. 이 친구가 그래서 김수현이구나를 느꼈다"고 칭찬했다.

김수현은 "차승원 선배님과 호흡이 잘 안으면 어떡하나 걱정도 있었는데, 첫 대본리딩 현장에서 인사를 드리면서 이미 서로 좋아하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 현장에서도 끊임없이 농을 즐기더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