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김수현./사진=조준원 기자
'어느 날' 김수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김수현이 1년 3개월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 영국 BBC '크리미널 저스티스'를 원작으로 한다.

김수현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루아침에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 역을 맡았다. 김수현은 "현수로서 최선을 다해서 결백했고, 너무너무 억울했고, 서러웠고 상처받고 휘둘렸다. 그리고 성장했다"고 밝혔다.

김수현은 "원작을 감명깊게 봤기 때문에 현수가 가진 매력을 내가 소화하고 싶었다. '어느 날'은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각 인물들이 가진 정의가 충돌하는 소용돌이"라고 설명했다.

첫 OTT 작품에 도전하는 김수현. 부담감은 없었냐고 묻자 그는 "부담감은 매 작품, 나이를 먹을 때마다 사라질 수 없는 것 같다. 발전된 모습에 대한 부담감이라던가 당장 전작과의 비교가 될 수 있는 부담감도 항상 있다. 그런 게 필요하다고도 생각한다. 원동력이 되니까"라면서 "나는 쿠팡 와우 회원이라 무료로 시청이 가능한 상태"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장 분위기에 대해 김수현은 "이렇게까지 억울했던 적은 없었다. 이렇게까지 남자들이 많았던 현장이 없었다. 어마어마했다"고 말했다.

'어느 날'은 11월 27일 0시 첫 공개되며 매주 토, 일요일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