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원, "나만 안 왔네?"
이하늬·류승룡에 '섭섭'
'바달집' 찾은 천우희·김현철
사진= tvN '바퀴 달린 집3' 방송 화면 캡처
사진= tvN '바퀴 달린 집3' 방송 화면 캡처


김희원이 이하늬를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는 성동일, 김희원, 공명이 천우희, 조현철과 전라남도 보성에 갔다.

이날 성동일은 앞서 게스트로 출연했던 이하늬를 언급했다. 그는 고영에게 "하늬랑은 연락했니?"라고 묻자 공명은 그렇다고 답했다. 성동일 역시 "나한테도 문자왔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희원은 "나한테만 안 왔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어 자막에는 '가상부부의 씁쓸한 현실'이라고 적혀 김희원을 더욱 쓸쓸하게 만들었다. 앞서 김희원은 꽃을 찾는 이하늬에게 "꽃은 너잖아"라며 '가상 부부'의 달달 모먼트를 선보인 바 있다.

성동일은 "류승룡도 나한테 연락왔었다"라고 말했고, 김희원은 "내가 잘못했네"라며 류승룡에게도 연락을 받지 못했음을 알리며 씁쓸한 속내를 드러냈다.

한편 게스트로 출연한 천우희는 공명과의 특별한 우정을 뽐냈다. 함께 작품을 했던 두 사람은 서로를 격하게 반겼다. 특히 공명은 천우희에게 "어제 설레서 잠을 못 잤잖아"라며 "더 조그맣고 귀여워졌다"라고 애교 섞인 인사를 전했다.

특히 천우희가 거울을 보며 "머리가 엉망진창이다"라고 말하자, 공명은 연신 “예쁘다”고 칭찬했고, 천우희는 공명을 향해 꽃받침 포즈를 취하며 화답했다.

이어 천우희는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그는 수준급 예비 망치질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본 성동일은 "예비 망치질을 어디서 해봤냐. 잘한다. 희원이는 반성 많이 해야겠다"라며 폭풍 칭찬했다.

천우희는 멤버들에게 손바느질로 직접 만든 눈 찜질팩을 선물하기도. 그는 "엉성하지?"라고 물었고, 공명은 "이게 포인트지"라며 다독였다. 김희원 또한 "이게 뭐가 허접하냐. 최고다"라며 기뻐했다.

공명은 모노레일을 타러 가던 중 앞에 있는 천우희에게 "우리 우희"라고 불렀다. 이에 천우희가 뒤를 돌아보자 공명은 천우희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성동일은 "우희가 어두운 역할을 많이 해서 실제로도 우울한 성격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밝네"라며 장점을 발굴했다.

천우희에 이어 배우 조현철이 두 번째 게스트로 멤버들을 찾았다. 그는 천우희의 초대로 ‘바달집’을 방문한 것. 주인 없는 집에서 메버들을 기다기는 그의 손에는 여수 시장에서 산 떡 선물이 들려있었다.

천우희는 김현철을 향해 "생각보다 정말 재미있다. 노는게 최고다"라며 어색한 분위기를 풀었다. 조현철은 "여기 이렇게 있어도 되냐. 뭔가를 해야 안 불편한데"라며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성동일은 "그럼 여기 앞에 잡초라도 뽑고 있어라"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이들은 묵은지 김치찌개와 보리굴비찜, 양념꼬막, 녹돈 수육 등을 만들어 먹었다. 공명은 천우희가 만든 꼬막 양념장을 먹으며 "오이구, 잘했네"라고 또 다시 애정 표현을 했다. 천우희는 고민에 빠졌다. 그는 공명에게 "밥 두 공기 먹은 여자 게스트 있었어?"라고 묻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결국 천우희는 고봉밥을 리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