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수, 완벽한 비주얼
"몸 관리 아주 잘했다"
홍진경 "평생 예쁘네"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오연수가 완벽한 몸매를 보였다.

25일 밤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윤유선의 화보를 도와주는 오연수, 이경민, 김성일 스타일리스트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연수는 윤유선이 입을 옷들을 미리 입어봤다. '차도녀' 스타일의 블랙 시크룩을 입은 오연수는 완벽한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성일은 오연수의 핏에 "살아있네"라고 말했고, 이경민은 "마음에 들어, 멋있다"라며 만족스러워 했다.

김성일은 "저 옷 허리 25인치야. 아주 몸 관리를 잘 했네"라고 오연수를 칭찬했다. 이경민은 "연수가 매일 빠지지 않고 하루에 1시간씩 걷는다니까"라고 노력을 전했다.

미니 드레스, 여신 드레스까지 입어 화보에서 막 나온 것 같은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지켜보던 홍진경은 "어떻게 평생을 예쁘냐"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