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김청이 혜은이의 이혼을 간접 언급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선비의 고장 경상북도 영주를 찾아 1박2일 여행의 첫날을 즐기는 자매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천년 고찰 부석사를 찾은 자매들은 김영란의 주도하에 부석사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부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을 둘러봤다.

부석사의 창건 설화 중 의상대사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선묘 낭자의 설화를 얘기하던 김영란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날 희생할 수 있을까?"라고 물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박원숙과 김청을 손사래를 쳤지만 혜은이는 "나는 자식을 위해 희생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영란은 "사랑하는 남자를 위해서도 희생할 수 있어?"라고 되물었고, 김청은 "혜은이 언니 얼마 안 됐다. 자꾸 물어보지 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1988년 김동현과 결혼한 혜은이는 30년 만인 2019년 성격차이와 경제적 문제 등으로 이혼했다.

김영란은 "난 희생적인 사랑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보던 혜은이는 "네 표정이 마치 선묘 낭자가 된 거 같은 얼굴"이라며 김영란을 귀여워했다.

이후 네 사람은 소원 성취 기와에 올해 소망을 적기로 했다. 김청은 "나는 여행도 가고 싶고, 보디 프로필도 찍고 싶다"고 말했고, 혜은이는 "'같이 삽시다'로 연예 대상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혜은이의 소원에 자매들은 놀란 얼굴로 혜은이를 봤고 혜은이는 "꿈은 크게 가져야 한다. 대상 탈 수도 있지 뭘 그러냐"며 대상 욕심을 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