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방송화면 캡처


가수 치타가 사연 신청자의 남자친구의 태도를 지적했다.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끝내주는 연애'에서는 일 때문에 바빠 갈등하는 인플루언서 커플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사연을 신청한 연경씨는 "쇼윈도 커플 같다"라는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사귀고 나서부터 1년이 되기까지 제대로 된 데이트를 해 본 적이 한 번도 없다. 남자 친구가 일 중독 같다"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연경씨의 남자친구 두현씨는 SNS 팔로워 5200명의 인플루언서다. 제품 설명, 홈웨어, 화장품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주로 의류를 홍보하고 있다고.

두현씨의 올해 목표는 "팔로워 1만 명을 찍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경씨는 "저랑 남자친구는 사귀기 전에도 SNS 협찬 홍보 일을 했다. 그러다보니 사귀고 나서도 자연스럽게 서로를 찍어주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종합] 치타, 이기적 인플루언서 남친에게 따끔 충고 "일·사랑 진심 담길" ('끝내주는 연애')
또한 연경씨는 "처음에는 계속 붙어있을 수 있으니까 좋았다. 점점 시간이 지나니 일만 하는 것 같아 불만이 있다"라며 "저는 솔직히 그렇게까지 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들의 수입은 어떨까. 두현씨는 "사실 많지는 않다. 100만 원 조금 넘게, 용돈 정도다. 광고비와 원고료 등이 수입이다. 보통 일주일에 7~8개를 한다"라고 답했다. 생활에 조금 여유가 생기는 정도라는 것.

데이트에 나선 연경씨와 두현씨다. 두현씨는 연경씨와의 데이트 중에도 미루는 모습을 보였다. VCR로 이를 본 치타는 "서로 일을 도와주기도 하는 건데, '난 이것 밖에 못한다'라고 하는 건 이기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두현씨는 연경씨와 함께 사진을 촬영하며 커플 포즈를 취하다가도 사진 촬영이 끝나면 냉소적인 표정을 지어 놀라움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연경씨는 "다른 사람을 찍어줄 때는 더 다정한 것 같다. 저랑 찍을 때는 사무적이고 딱딱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붐은 "전혀 데이트라고 느낄 수 없는 상황이다. 데이트에서 사진을 찍을 때 장난도 치는데 (두 사람의) 모습은 완전 비즈니스"라고 했다. 치타 역시 "이건 쇼윈도잖아"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치타는 두현씨에 대해 "사수 같다"라고 했고, 이은지도 "남자친구가 아니라 직장선배"라고 힘을 보탰다.

치타는 "남자친구가 항상 조교모드다. 일을 부드럽게 했으면 좋겠다. 일도 사랑도 진심을 담아 충실했으면 좋겠다. 그때만 할 수 있는 둘만의 시간이니 부드러운 유연성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