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귀순 배우 1호인 김혜영이 자신의 아버지가 과거 380만원 짜리 드레스를 버렸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건강한 집'에서는 김혜영이 러브 하우스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영은 75세인 어머니와 함께 '건강한 집'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그는 "최근에 전원주 선생님과 김현영 언니와 함께 트로트 걸그룹을 결성했다. 환불원정대를 패러디한 반품 원정대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평소 건강했던 김혜영과 어머니지만 최근 위기가 찾아왔다고. 김혜영은 "제가 한국 왔을 때 20대 중반이었다. 지금 23년째 됐다. 중년이 되면서 없던 비염이 생기고, 체중 증가, 면역력이 떨어지고, 피부 가려움증이 많이 생기더라. 약을 안 먹으면 가려움증이 사라지지 않더라"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더 큰 문제는 김혜영 어머니의 건강이었다. 김혜영은 "엄마가 어느 날 몸 한 쪽이 시리고 저리기도 했다. 가끔 칼로 찌르는 듯한 증상도 있었다. 젊었을 때 신우신염을 앓으셨다. 최근에 당뇨, 동맥경화 증상 때문에 고생을 좀 하셨다. 잠깐 동생 유학길에 동행했다가 휠체어를 타고 나오셨다"라고 말했다.

조영주는 김혜영의 러브 하우스를 방문했다. 김혜영의 러브 하우스는 그가 열심히 활동해서 번 돈으로 부모님께 선물한 특별한 집이었다. 미니멀리즘 실천 중인 김혜영의 집. 박성준 풍수지리가는 "딱히 할 말이 없는 집"이라며 "갓 이사 온 집이거나 곧 이사 나갈 집과 비슷하다. 불안정한 집"이라고 했다.

김혜영의 집이 깔끔한 이유는 그의 아버지 때문. 김혜영은 "엄마만 빼고 나머지 다 버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의 비싼 드레스를 버렸다. 방송 끝나고 입으려고 찾아봤더니 아버지가 버렸다더라"고 덧붙였다. 해당 드레스의 가격은 380만 원짜리였다. 김혜영의 어머니는 "너무 야하다라고 한 마디 하셨다"라고 설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