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솔미 "냉장고 거의 비어 있어"
"재료 다 써야 한다는 자부심"
'편스토랑' 박솔미/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박솔미/ 사진=KBS2 제공


배우 박솔미가 마르지 않는 레시피 아이디어의 원천을 공개했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은 연예계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해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우승한 메뉴가 간편식 및 밀키트 형태로 온, 오프라인 매장에 실제 출시되는 ‘신상 서바이벌’이다. 스타들의 깜짝 놀랄 요리 실력과 반전 매력을 볼 수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편스토랑’은 현재 ‘안주’를 주제로 한 메뉴 개발 대결을 진행 중이다. 이번 대결이 특히 주목받는 이유는 새 편셰프 박솔미가 출사표를 냈기 때문이다. 박솔미는 평소에도 SNS를 통해 다양한 레시피를 소개하며 많은 화제를 모은 ‘찐 실력자’다. 실제로 박솔미의 절친인 어남선생 류수영이 “요리 내공이 상당하다”라며 ‘편스토랑’에 추천했을 정도.

이를 입증하듯 박솔미는 첫 출연부터 다양한 집 반찬 레시피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방송에서 어머니의 비법이 고스란히 담긴 오징어 육전과 남편 한재석에게 자주 해준다는 새송이 관자 레시피를 소개했다. ‘레시피 부자’라는 수식어가 딱 어울리는 편셰프인 것.

이에 박솔미는 “얼마나 알고 있어야 레시피 부자일까요? 한 가지 자신 있는 건 있는 재료를 버리지 않고 다 쓸 수 있다는 자부심인 것 같아요. 저희 집 냉장고는, 특히 냉동실은 늘 거의 비어 있어요. 필요한 만큼 사기도 하지만 한 번 산 재료는 몽땅 다 써야 한다는 저만의 고집이 있기도 하거든요. 부엌은 하루 중 가장 오래 머무르는 장소이자 저만의 공간이기도 해요”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아이디어는 따로 없어요. 저는 서당개이거든요. 엄마가 요리를 참 잘하세요. 모든 동서양의 음식들을, 엄마의 취향대로 바꿔서 많이 맛 보여 주신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저도 자연스럽게 익히게 된 것들이 대부분이고요”라고 말했다. 또 “어디선가 맛있는 음식을 먹게 되면 저도 모르게 궁금해하고, 어떨 때는 사장님께 여쭤보기도 하고 집에 와서 해보기도 하고. 그러다 보니 레시피가 하나 둘 쌓이게 되지 않았나 싶어요”라고 덧붙였다.

겸손하게 말했지만 이미 박솔미의 레시피들은 많은 주부들 사이에서 ‘꼭 따라 해 봐야 할 레시피’로 꼽힌다. ‘편스토랑’에도 단 2회 출연했지만, 벌써부터 다양한 레시피들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레시피 부자 박솔미야 말로 ‘편스토랑’에 매우 잘 어울리는 편셰프라는 반응이다. 첫 등장부터 우승 후보에 등극한 실력자 박솔미의 활약이 기대감을 모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