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MBC 방송화면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MBC 방송화면


'트로트 삼형제'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환상(?)의 호흡을 자랑 했지만 불 피우기 조차 제대로 해내지 못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장민호, 영탁, 이찬원의 자급자족 생존기가 펼쳐졌다.

이날 장민호, 영탁, 이찬원은 '안다행' 최초로 뗏목을 타고 섬으로 향했다. 영탁이 앞에서 끌어주고, 장민호가 뒤에서 밀어줬다. 세 사람은 시작부터 불안해 했다. 장민호는 "붐이 분명히 재미있다고 했는데"라며 의아해 했고, 영탁의 표정은 굳어졌다. 이찬원은 연신 겁에 질린 모습을 보였다.

뗏목에서 내린 세 사람은 낯익은 집 앞에 도착했다. 이찬원은 "귀곡산장이다"라고 표현했다. 해당 집은 앞서 안정환과 황선홍이 함께 방문했던 낡은 집이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안정환은 "여기 정말 죽는다. 겨울에 바람 불면 냉장고가 날아다닌다. 너무 춥다. 레벨이 좀 높다"라고 말했다. 이에 붐은 "이찬원한테 연락이 왔었다. '안다행' 팬이라며 가보고 싶은 곳이 많다더라. 그래서 여기를 추천해줬다"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배고픈 영탁은 닭장에서 달걀을 잔뜩 가져왔다. 문제는 불을 피우는 것이었다. 전 날 비가 왔는지 사방이 젖어 있었다. 이찬원은 학생회장 출신답게 침착하게 불 피우는 방법을 영상으로 찾아봤다. 이런 가운데 영탁은 마른 장작을 한웅큼 구해와 놀라움을 안겼다. 장민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탁이는 뭐든지 굉장히 빠르다. 반면 찬원이는 느긋하고 여유가 있다"며 두 사람을 비교했다. 실제로도 영탁은 이찬원이 장작 자르는데 세월아네월아 하자, 땅에 내리찍어 부러트려 눈길을 끌었다. 영탁은 "뭘 이걸 썰고 앉아 있냐"며 답답해 했다. 장민호는 "영탁이가 나무꾼이네"라며 감탄했고, 안정환은 "영탁은 저정도면 밥을 씹어먹지도 않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장민호가 나뭇가지를 잘라내자, 이찬원은 "형 도시에 산 거치고 은근히 뭘 할 줄 안다"고 했다. 이에 장민호는 "넌 은근히 칭찬 같은데 다 듣고 나면 기분이 나쁘다"며 웃었다. 이어 이찬원이 어설픈 도끼질을 보이자, 장민호는 "넌 시골 사는데 왜 그런것도 못하냐"고 놀렸다. 그러자 이찬원은 "난 곱게 자라서 그래"라고 해맑게 웃었다. 그사이 영탁은 혼자서 바쁘게 여기저기서 장작을 모아왔다.

모아온 지푸라기도 다 젖어 불이 붙지 않았다. 그때 민호는 어디선가 구해 온 폐지에 불을 붙이기 시작 했다. 영탁은 폐지를 제공 했고, 이찬원이 불을 붙여주면 장민호가 밀어 넣는 호흡을 보였다.

갯벌은 물때를 놓치면 끝이다. 11시엔 무조건 갯벌로 나가야 했다. 불을 붙이지 못하면 밥을 못 먹는 상황이다. 세 사람은 불을 붙이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불이 붙는 듯 했지만 꺼졌고, 영탁은 "사망이다. 필사적으로 해봐"라며 소리쳤다. 영탁은 남다른 승부욕을 보였다.

하지만 불을 피우는 것은 쉽지 않았다. 11시가 다가왔고, 결국 세 사람은 삶은 달걀을 먹지 못했다. 장민호는 "안먹어" 라며 장작을 집어 던졌다.

이찬원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최악이었다. 남자 세 명이 뭉쳐서 불 하나 못 피우나 싶었다"며 씁쓸해 했다.

이후 갯벌로 향한 세 사람은 다행히 많은 굴을 수확했고, 저녁에서야 첫 끼를 해결할 수 있었다. 영탁은 반나절만에 불 피우기에 성공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