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서 8인 속마음 고백
아이키 "가비 얄미워"
가비 "갈등 내가 만들어"
'집사부일체' 스우파편/ 사진=SBS 제공
'집사부일체' 스우파편/ 사진=SBS 제공


SBS ‘집사부일체’를 뜨겁게 달굴 댄서들이 등장한다.

7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 ‘스트릿 우먼 파이터’ 댄서 8인이 출연해 어디서도 밝히지 못한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이날 방송은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K-언니’ 특집 제1탄으로 꾸며져 방송 프로그램 화제성 10주 연속 1위를 기록한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의 댄서들이 전격 출연한다.

모니카, 아이키, 가비, 리정을 포함한 8명의 댄서는 화려한 무대 속 조연에서 주연으로 거듭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어디서도 공개하지 않은 각종 에피소드를 거침없는 입담으로 털어놓을 예정이다.

특히 그룹 라치카의 리더 가비는 “’스우파’의 서사는 내가 다 만든 것”이라며 돌발 고백을 해 나머지 댄서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들이 ‘집사부일체’에서 최초로 고백할 이야기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집사부일체’는 7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