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민진웅(왼쪽), 옥택연, 김혜윤, 이상희, 박강섭./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배우 민진웅(왼쪽), 옥택연, 김혜윤, 이상희, 박강섭./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유종선 감독이 배우 정보석과 배종옥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3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 극본 이재윤)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유종선 PD를 비롯해 배우 옥택연, 김혜윤, 민진웅, 박강섭, 이상희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부인(이혼녀)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쑈. 매너리즘 '만렙'의 종6품 공무원 라이언(옥택연 분)과 관습을 깨부수는 불도저 본능 김조이(김혜윤 분)의 환장할 콤비 플레이가 색다른 코믹 사극을 선사한다.

이날 유종선 감독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지 않은 배우 가운데 정보석과 배종옥을 언급헀다. 그는 "가장 선배님이신 분들 중 정보석 배종옥 두 분이 저희 작품에 오셨다"면서 "어릴 때부터 '걸어서 하늘까지', '젊은 날의 초상' 등 한국 영화 포스터를 동경하며 자랐다"고 전했다.

이어 "그 포스터의 주인공들과 대본 리딩을 했을 때 개인적으로 영광이었다"면서 "현장에서 그 분들이 보여주시는 태도와 성실성, 주변을 살피는 시야에 감동 받고 많이 배우고 있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런 배우들과 함께한 결과물을 시청자 여러분께 선물처럼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그는 "극중 이재균이 맡은 진지한 빌런이 등장하는데 '어사와 조이' 친구들을 계속 쫓아다니며 괴롭힌다. 어사단과 빌런 간의 대결 구도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사와 조이'는 오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