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파' 스틸컷./사진제공=MBN
'그랜파' 스틸컷./사진제공=MBN


배우 김용건이 39세 연하 연인과의 낙태 강요 스캔들 후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해 늦둥이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고백한다.

김용건은 오는 6일 첫 방송되는 ‘인생필드 평생동반 그랜파(GRAND PAR)’(이하 ‘그랜파’)의 첫 번째 게스트로 합류, 고정 멤버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의 제주도 여행에 동행한다. 제작진의 섭외 러브콜 후, 오랜 고민 끝에 출연을 수락한 김용건은 ‘그랜파’ 형님들과 뭉쳐 즐거운 추억을 쌓는 한편 최고령 ‘건캐디’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김용건이 ‘그랜파’ 4인방과의 만남에서 자신이 처했던 상황에 대해 솔직담백하게 고백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용건은 “처음에 섭외를 받았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 망설여졌는데, 주변의 응원으로 용기를 내게 됐다”고 밝힌다. 이에 이순재는 “잘했다”는 말과 함께, “처음엔 걱정을 했는데, 만나 보니 ‘역시 김용건이구나’ 했다”며 힘을 실어준다.

‘그랜파’ 형님들에 대한 고마움으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는 이야기도 빼놓지 않는다. 그는 “나락으로 떨어진 상황이었는데, 최근에도 백일섭이 전화를 여러 번 해서 ‘괜찮다, 소주 한잔하자’며 위로해줬다”며 “그동안 형님들이 같이 걱정해주셔서 큰 힘을 얻었다”고 고마움을 전한다. 이어 김용건은 “민망스럽지만, 돌잔치에 초대할게요”라는 폭탄 발언으로 ‘그랜파’ 멤버들과 도경완을 모두 쓰러지게 만든다.

제작진은 “김용건이 오직 형님들 앞에서만 털어놓을 수 있는 자신의 속 이야기를 담담히 전한 데 이어, 타고난 위트로 그간의 상황을 표현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며 “‘그랜파’ 4인방과의 여행에 최적화된 게스트인 김용건의 분량 맹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인생필드 평생동반 그랜파(GRAND PAR)’는 평균 나이 79세의 국민할배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과 ‘도캐디’ 도경완의 명랑 골프 유랑기를 담은 골프 예능. 오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한편, 앞서 김용건은 13년 간 인연을 이어온 39세 연하의 연인 A씨로부터 낙태 강요 미수 혐의로 피소되며 임신 스캔들에 휩싸였다. 이후 갈등을 풀고 화해한 김용건은 아이를 호적에 올리기로 했고, A씨는 고소를 취하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