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X수영 출연
"배우들이 잘 치는 듯"
수영, 박신혜 언급
'세리머니 클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세리머니 클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세리머니 클럽' 이연희가 현빈과 골프를 같이 치는 사이라고 말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JTBC '세리머니 클럽'에는 배우 이연희, 소녀시대 수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연희는 골프 메이트에 대해 "성향이 비슷해야 하고 골프 매너 정도가 있으면 좋다"라며 현빈과 골프 메이트라고 말했다. 그는 "회사 대표다. 같이 쳐봤는데 잘 치더라"라고 실력을 언급했다.

김종국은 "얼굴도 잘 생겼는데 다 가졌네"라고 말했고, 이연희는 "보통 배우들이 잘 치는 것 같다. 신중하게. 자신에게 집중해야 하는 점이 연기와 비슷한 점이 있는 것 같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수영은 "나는 스코어를 잘 생각하는 사람이다. 분명히 트리플했는데 더블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친 건 확실히 해야지, 그런 사람이랑 다음에 같이 나가기엔 좀 그렇다. 원래는 나도 명랑 골프파였는데 박신혜가 거의 경기 수준으로 쳐서, 그렇게 해야 는다고 해서 나도 그렇게 한다. 연희 언니도 철저하게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