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현, 흔들리는 눈빛
위험천만한 사건?
누가 '키마이라'인가
'키마이라' / 사진 = OCN 제공
'키마이라' / 사진 = OCN 제공


'키마이라'가 박해수와 수현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30일 밤 첫 방송 예정인 OCN 새 토일드라마 '키마이라'가 창문 밖으로 추락하고 있는 박해수와 바닥에 넘어진 듯한 수현의 스틸 사진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내용을 담았다.

30일 공개된 스틸 사진에서는 어딘가를 주시하는 듯한 날카로운 눈빛의 박해수(차재환 역)와 바닥에 주저 앉은 채 다급하게 휴대폰을 쥐고 있는 수현(유진 역)의 모습에 이어 박해수가 얼굴을 가린 채 창문 밖으로 추락하고 있는 아찔한 상황이 담겨 위험천만한 사건이 벌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박해수가 아찔한 높이의 건물에서 맨몸으로 추락하게 된 원인과 불안한 눈빛으로 휴대폰을 꼭 쥐고 있는 수현의 다급한 분위기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높이는 동시에 과연 이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건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이에 김도훈 감독은 "추격 신, 폭발 신, 액션 신 등 다양한 장면을 보여드리기 위해 모든 배우들과 스텝들이 열심히 촬영했다"며 "특히 거듭되는 반전 속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디테일한 장면들로 시청자분들을 만족시켜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니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키마이라'는 30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