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뫼비우스: 검은 태양' 방송 캡처
사진=MBC '뫼비우스: 검은 태양' 방송 캡처


스핀오프 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이 손에 땀을 쥐는 전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 1회에서는 국정원 해외정보국 지원관리팀에서 활약하는 서수연(박하선 분)과 그가 관리하는 블랙요원(신분을 숨기고 첩보 활동을 하는 요원) 장천우(정문성 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국제부 기자였던 서수연이 국정원 요원이 된 계기가 밝혀졌다. 기자 시절 취재 중이던 마약사범 이건호(정환 분)가 그녀의 언니를 잔혹하게 살해하고 중국으로 도주하자 그를 직접 잡기 위해 국정원에 입사했던 것. 서수연은 중국 지사에서 현장 요원들을 관리하는 지원관리팀 소속으로 근무하게 됐고, 블랙 요원 장천우를 담당하며 그와 인연을 맺었다.

장천우는 마약과 위조지폐를 유통하는 조직 삼합회에 몸을 담고 이중생활을 했다. 그는 피도 눈물도 없는 조직원으로 완벽히 위장하는가 하면, 자신을 비밀리에 지원하는 서수연과 연락하며 내부 정보를 유출했다. 서수연은 자꾸만 단독으로 행동하려 하는 장천우에게 "날 믿는 건 어때요? 믿기 싫으면 날 이용하기라도 하면 안 될까요?"라고 호소했다. 장천우는 "이용당하는 게 어떤 기분인지도 모르면서"라고 받아쳐 완벽히 신뢰감이 형성되지 않은 아슬아슬한 동료 관계를 보여줬다.

마약 거래 장소에 나선 장천우를 지원하러 간 서수연은 그곳에서 놀라운 사실을 마주했다. 거래자는 다름 아닌 자신의 친언니를 살해한 이건호였던 것. 이성을 잃은 서수연은 계획대로 작전을 수행하지 않고 이건호에게 달려들었고, 위기에 처한 그녀를 장천우가 구해내며 현장은 혼란에 빠졌다. 이때 상황을 지켜보던 해외 파트 차장 도진숙(장영남 분)은 현장에 있는 사람 전부를 사살하라고 지시했다. 서수연은 장천우가 아직 현장에 있다며 그녀를 만류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명령을 내리는 도진숙의 태도는 섬뜩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건 이후 장천우는 자취를 감췄고, 서수연은 자신을 구해준 그를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안고 살아갔다. 그러나 도진숙은 사라진 장천우가 천인제약 회사 신분으로 밀입국해 조직 워룬파와의 마약 거래에 가담하고 있다는 정보를 이미 입수하고 있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서수연은 "같은 팀 요원까지 물어뜯는 겁니까?"라며 비난했지만, 도진숙은 "장천우가 진짜 쥐새끼면 어쩔 거야?"라며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서수연은 후배 오경석(황희 분)을 통해 장천우가 삼합회에서 보이스피싱 활동을 한 사실을 전해 듣고 뜻밖의 실마리를 발견했다. 언제부턴가 사촌 언니에게 의문의 스팸 문자가 오고 있다는 것을 떠올린 서수연은 즉시 그녀의 핸드폰을 빌려 문자를 클릭했고, 자동 설치된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장천우와 연락이 닿는 데 성공했다. 장천우는 워룬파의 이번 거래가 기존 거래와는 다르게 뭔가 수상하다는 사실을 서수연에게 알린 후 "이번엔 믿을 수 있습니까?"라고 의문을 드러냈다. "믿을 수 있게 할게요"라고 대답한 후, 내적 갈등에 빠진 듯 상부에 그와의 대화를 보고하지 않는 서수연의 모습은 두 사람과 국정원 조직을 둘러싸고 심상치 않은 사건이 발생할 것을 암시했다.

결국 돌발 상황이 발생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서수연은 강필호(김종태 분)의 차량을 조작해 폭발 사고를 일으켰고 이로 인해 국정원 내에 '코드 레드'가 발동해 건물의 모든 출입구가 봉쇄됐다. 이 틈을 타 문서 보관실에 잠입한 서수연은 국내 파트에서 관리하는 워룬파와 관련된 자료를 손에 넣었다. 장천우가 부탁한 정보를 알아내기 위해 자료를 대조하던 중, 또다시 그에게서 연락이 걸려오자 서수연은 "그동안 잠적한 이유가 뭐예요? 정말… 회사 배신하려고 했어요?"라며 속내를 캐기 시작했다. 잠시 고민하던 장천우가 "말하지 않은 게 있습니다"라며 결정적인 대답을 하려던 찰나, 두 사람의 연결이 끊기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자료를 분석한 서수연은 천인제약과 조직 삼합회가 마약이 아닌 생화학 무기를 만들어서 이를 비밀리에 거래하려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놀라운 진실을 장천우에게 알리려던 그때 서수연의 선배인 김재환(최덕문 분)이 다가왔다. 김재환은 무방비 상태인 그녀를 공격한 후 목에 주사기를 꽂아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반전 엔딩이 전개됐다.

이처럼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서수연이 국정원에 들어온 이유부터 연인 오경석과의 만남, 블랙 요원 장천우와의 서사까지 그려내며 본편 '검은 태양'의 세계관 속에서 전혀 색다른 스토리를 선보였다. 조직의 실리를 위해 제 식구까지 거침없이 처단하는 도진숙, 서로를 믿지 못하고 묘한 공조 관계를 유지하는 서수연과 장천우의 남은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30일 밤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