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배우 허성태.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배우 허성태. /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적인 스타가 된 배우 허성태가 압도적인 카리스마 뒤에 숨겨진 순수한 매력으로 모두를 사로잡는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허성태가 스페셜MC로 함께한다.

배우 허성태의 등장에 모벤져스는 열렬히 환호하며 "생각만큼 무섭게 생기지 않았다"고 남다른 첫 인상까지 고백해 스튜디오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에 허성태는 "순해 보이려고 안경도 썼다"고 재치있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성태는 과거 배우의 길을 반대하시던 어머니 앞에서 등짝까지 맞아가며 연기를 선보였다며 '미우새' 시절을 고백했다. 하지만 대세 배우가 된 지금, 어머니가 "6.25 때 난리는 난리도 아니여(?)"라며 좋아하신다는 솔직한 반응을 전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허성태는 배우 변희봉과 송강호의 성대모사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내는가 하면, 아이돌 음악에 맞춰 잔망스러운 춤사위까지 뽐내 모두를 열광하게 했다.

허성태는 카리스마 있는 외모로 세상 두려울 게 없을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의외로 고소공포증이 있다는 사실을 털어놓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오징어 게임' 촬영 당시 겪은 반전 사연까지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눈물도 많다는 그는 "'동물농장' 보면서 많이 운다"며 겉모습과 달리 여린 속내를 가진 면모를 드러냈다.

'월드 와이드 빌런'인 줄 알았던 배우 허성태의 '월드 와이드 러블리' 매력은 오는 31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