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달리와 감자탕'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달리와 감자탕' 방송 화면 캡처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와 박규영이 권율이 사주한 '청송가' 마약 스캔들을 접하고 '멘붕'에 빠졌다. 또한 김민재는 박규영의 머리채를 잡은 새어머니 서정연에 분노했고, 아버지 안길강과는 절연을 선언했다. 박규영은 청송가를 지키기 위해 권율과 재결합하라는 부탁을 받고 김민재와 권율 사이에서 괴로워해 향후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달무 커플'이 주변의 질투와 훼방에 위기를 맞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은 '달리와 감자탕' 12회는 자체 최고 시청률 5.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을 경신하며 수목극 1위를 지켜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12회에서는 진무학(김민재 분), 김달리(박규영 분) '달무 커플'이 위기를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 11회에서 장태진(권율 분)은 무학과 달리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싸늘하게 변해갔고,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계획된 일을 진행하라고 지시하는 모습이 등장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처음 회식을 하게 된 청송 미술관 식구들과 무학, 여미리(황보라 분)는 뉴스를 보고 충격으로 굳었다. 김시형(이재우 분)이 달리의 아버지이자 전 김낙천(장광 분) 관장이 마약을 상습 투약했고, 마약을 들여오는 데 청송 미술관을 이용했다는 거짓을 폭로한 것. 경찰서로 간 달리는 시형에게 분노의 따귀를 날렸다. 무학과 주원탁(황희 분) 또한 분노했다.

태진은 시형을 이용해 청송 미술관에 역대급 위기를 초래한 것도 모자라 달리의 작은아버지 김흥천(이도경 분) 찾아 청송이 처한 위기를 꺼내며 달리를 놓고 흥정했다. 태진에게 포섭된 흥천은 무릎까지 꿇으며 태진과 다시 만나 청송을 살려 달라고 빌어 달리를 곤란하게 만들었다.

청송 미술관은 마약 스캔들로 압수 수색과 전시 작가들의 작품 철거를 겪던 중, 송사봉(우희진 분, 이하 송큐)과 한병세(안세하 분, 이하 한큐)까지 연락이 두절돼 달리를 심란하게 했다. 설상가상 안상태(박상면 분) 의원으로부터 계약 파기를 통보받은 진기철(이제연 분)이 앓아눕자 격분한 소금자(서정연 분)까지 미술관에 나타나 달리에게 손찌검하는 '노 상식' 사태까지 벌어졌다.

때마침 등장한 태진은 달리를 위로하고 그녀가 걱정하는 낙천의 마약 스캔들도 해결해 주겠다며 안심시켰다. 이후 그는 돈돈F&B를 찾아가 무학에게 금자가 달리에게 한 행동을 알리며 "좋은 말로 할 때 달리한테 떨어져"라고 경고해 소름을 유발했다.

무학은 곧장 금자에게 따져 물었고, 달리를 때렸다는 사실을 확인한 그는 분노를 쏟아냈다. 무학은 아버지 진백원(안길강 분)이 자신을 책망하며 금자의 행동을 두둔하자 "내가 사랑을 해보니까 알겠더라고", "그만할래요 나 아버지 이해하려고 애쓰는 거"라며 절연을 선언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방송 말미에는 자신 때문에 달리가 험한 일을 당한 것 같아 그저 미안한 무학과 청송가를 위해 태진과 재결합해 달라는 흥천의 요구에 심란한 마음의 달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가슴 아픈 모습이 엔딩을 장식했다.

'달리와 감자탕' 13회는 오는 11월 3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