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이하늬와 이하늬는 어떤 관계일까.

23일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이하늬, 이상윤과 진서연이 유민그룹 주주총회장에서의 충격 장면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조연주(이하늬)의 아버지 강명국(정인기 분)이 14년 전 한주공장 방화사건의 진범이 아니라는 진실이 밝혀진 가운데, 한성혜(진서연 분)가 조연주의 정체를 드러내기 위해 강미나(이하늬 분)의 고모 강은화(황영희 분)와 친자 검사를 모의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와 관련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이 180도 다른, 전혀 상반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극과 극 3인 눈빛’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유민전자 정기주주총회에서 강은화가 중요한 안건을 발표하는 장면. 수많은 사람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 앞에 선 강은화는 발표를 위해 앞에 있는 종이를 뚫어져라 쳐다본다.

강은화의 갑작스러운 돌발행동에, 자리에 나란히 앉아있던 조연주, 한승욱, 노학태(김창완 분)는 예상하지 못한 듯 혼란스러워한다.

특히 조연주와 한승욱이 불안감에 휩싸인 채 초조한 눈빛으로 강은화를 주목하고 있는 반면, 한성혜는 마치 승리한 듯 섬뜩한 미소를 띠며 소름을 유발한다. 과연 유민전자 주주총회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질지, 조연주가 이번에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은 드라마에 대한 열정만큼이나 서로를 향한 응원과 배려도 아끼지 않는 의리 있는 배우들”이라며 “‘원 더 우먼’이 어느새 중반을 넘어 막바지로 향해 가고 있다. 깜짝 놀랄 반전이 펼쳐질 후반부 이야기를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