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 다정다감 끝판왕
김해숙 등장에 '환호'
테이블 제작→소불고기 파티
'슬기로운 산촌생활' / 사진 = tvN 영상 캡처
'슬기로운 산촌생활' / 사진 = tvN 영상 캡처


'슬기로운 산촌생활' 유연석과 김해숙이 정선 집에 등장, 잔치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슬기로운 산촌생활'에는 유연석이 정선 집에 온 모습이 그려졌다. 유연석의 등장으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구구즈인 조정석, 김대명, 전미도, 정경호, 유연석이 한 자리에 모였다.

유연석은 캠핑 마니아답게, 캠핑에서 사용하는 도구들을 가져와 곧바로 활용했다. '조덕션'이라는 별명으로 아궁이와 불을 책임져왔던 조정석은 곧바로 유연석에게 캐릭터를 뺏겨 웃음을 자아냈다. 조정석은 "불도 안 붙네"라고 허탈해 했다.

신현빈은 토마토카레와 샐러드를 만들어 맛있는 점심 식사를 했다. 멤버들은 "너무 맛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정석은 "카레도 맛있고 연석이도 와서 너무 좋다. 네가 없어서 계속 네 노래만 들었어"라며 전날 밤 유연석의 노래로 뮤지컬 무대를 가졌던 것을 언급했다.

유연석과 신현빈은 고추밭으로, 다른 멤버들은 사과밭으로 가서 작업을 시작했다. 유연석은 "마실 것 좀 챙겨갈까?"라며 오미자차와 수건 등을 챙겼다. 유연석은 "겨울이랑 고추를 따게 될 줄이야"라며 열심히 고추를 땄다. 김대명은 사과밭에서 열심히 딴 사과를 떨어뜨려 6만원의 지출을 냈다.

이어,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유연석의 어머니 정로사 역으로 출연했던 김해숙이 깜짝 게스트로 등장했다. 김해숙은 정선 집에서 바쁘게 일하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에 해맑게 웃었고, 유연석은 바로 달려가 김해숙에게 안겼다.

김해숙은 "나 맛있는 거 해 줄거야?"라며 멤버들을 믿겠다고 말했고, 멤버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분주히 준비를 했다. 이어 김해숙은 "내가 이럴 것 같아서 불고기를 재워왔어. 그런데 맛은 장담 못해. 기대하지 마"라며 불고기와 밑반찬들을 꺼냈다. 이어 김해숙은 "잡채를 해볼까 해서"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크게 환호했다.

김해숙은 아들 유연석이 만든 멸치숙주국수를 맛있게 먹으며 "얘네 방송 볼 때마다 뽀뽀를 너무 해가지고. 너무 심하지 않니?"라며 겨울·정원 커플을 언급했다. 김대명은 "장난 아니다. 꽃게 먹으면서도 뽀뽀했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유연석은 "연애를 안 해봤던 캐릭터니까"라며 이유를 밝혔다.

또, 김해숙은 마지막 촬영 때 울었다며 "드라마 끝나고 운 건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나이가 있으니까 참으려고 했는데 눈물이 확 나더라"라고 고백했다. 정경호는 "나는 유치원생처럼 울었다"라고 말했다.

유연석은 다같이 둘러 앉아 밥을 먹을 수 있는 테이블을 실시간으로 제작했다. 톱질부터 못질까지, 혼자 각종 도구를 이용해 테이블을 척척 만들어냈다. 저녁에는 엄마 김해숙이 만든 소불고기와 잡채를 먹으며 행복한 대화를 나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