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V '커피 한잔 할까요?', 24일 첫 공개
옹성우X박호산X서영희 출연
배우 옹성우가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커피 한잔 할까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카카오M
배우 옹성우가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커피 한잔 할까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카카오M


카카오TV 오리지널 '커피 한잔 할까요?'에 출연하는 배우 옹성우가 커피에 대해 새롭게 눈을 떴다고 했다.

22일 오후 '커피 한잔 할까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옹성우, 박호산, 서영희와 노정욱 감독이 참석했다.

'커피 한잔 할까요?'는 허영만 화백이 데뷔 40주년을 기념해 그린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순수한 열정만으로 커피의 세계에 뛰어든 신입 바리스타 강고비(옹성우 분)가 커피 명장 박석(박호산 분)의 수제자가 되면서 커피와 사람에 대해 배워가는 모습을 그린 감성 휴먼물이다.

이날 옹성우는 "작품을 위해 열심히 시간을 내서 커피를 배웠다. 여태까지 커피를 마시면서 이게 무슨 원두고, 어떻게 추출되는 건지 잘 몰랐다"며 "근데 매력이 있더라. 알면 알수록 더 궁금해지고 맛보고 싶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자신 있게 만들 수 있는 커피는 라떼다. 거품도 내고 그림도 그리는 게 재밌더라. 특히 수많은 잔을 버리면서 하트를 만들었을 때 희열이 좋다"며 "선생님이 할 때는 너무 쉬워 보였는데 막상 해보니까 그림 그리는 게 엄청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박호산은 "옹성우는 처음 할 때부터 잘했다. 첫 잔 때 너무 잘 나와서 천재인 줄 알았다. 근데 그다음부터는 아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커피 한잔 할까요?'는 오는 24일 오후 5시 처음 공개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