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기구 크기 '어마어마'
"일생일대의 추억"
이하늬, 설렘 가득 표정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성동일부터 이하늬까지, 멤버들이 열기구에 탑승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는 성동일, 김희원, 공명과 게스트 이하늬의 두 번째 날 모습이 그려졌다.

네 사람은 열기구 비행장으로 향했다. 성동일은 "일생일대의 추억을 만들어 줄게"라며 설레는 마음을 안고 열기구를 타러 갔다.

어마어마한 크기의 열기구를 타러 간 이하늬는 "뭔가 신난다"라며 아침부터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이하늬는 공명을 자상하게 챙겨주며 열기구에 올랐다.

거대한 불을 뿜으며 열기구가 공중에 떠올랐고, 출연자들은 제작진에게 손을 흔들며 여유를 보였다. 하지만 겁이 많은 김희원은 불안해하며 땅만 쳐다봐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