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울리는 보이스
발목 부상 투혼
"푹 빠져서 들었다"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가수 벤이 더욱 애절해진 보이스로 가슴을 울렸다.

벤은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거미 편에 출연해 환상적인 귀 호강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벤의 부상투혼이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녹화를 앞두고 발목을 다친 벤은 "거미를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꿈에 그리던 아티스트 거미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며 이번 무대에 대한 간절함을 전했다.

벤은 거미의 대표곡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선곡했다. 거미가 본인의 곡 중 가장 어려운 TOP3 중 하나로 해당 곡을 꼽은 적 있다는 말에 "연습해보니 정말 어렵더라. 미리 알았으면 선택을 안 했을 텐데"라며 깜찍한 너스레를 떨었다.

첫 무대는 벤이 장식했다. 벤은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휠체어와 함께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의자에 앉아 무대를 시작한 벤은 맑고 깨끗한 음색으로 도입부터 청중을 사로잡았다.

벤은 청아한 보이스에 애절한 감성을 더해 몰입도를 높였다. 작은 체구로 큰 무대를 홀로 꽉 채우는 벤의 폭발적인 가창력에 다른 출연자들과 청중단은 물론 거미까지 눈을 감은 채 감정에 몰입했다.

벤의 무대가 끝난 뒤 서은광은 "감정이입이 돼서 뚫어지게 집중했다"면서 "벤과 처음 촬영하는데 친구라도 될 걸 그랬다"는 재치 있는 감상평을 남겼다. 밴드 소란의 고영배 또한 "벤 무대를 보고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내더니 "무승행진을 이어갈 자신감이 생겼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원곡자 거미는 "푹 빠져서 들었다. 내가 들었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중 가장 자기답게 소화했다"며 "어린 친구들은 저보다 벤의 버전을 더 좋아할 것 같다"며 최고의 찬사를 보냈다.

한편, 벤은 지난 5월 키스의 '여자이니까'를 리메이크 발매해 독보적인 감성으로 좋은 반응을 얻은데 이어, 올해 하반기 새 앨범 발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