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에 함께 선 두 사람
폭로할 것인가, 폭로 당할 것인가
공개처형의 주인공은 누구?
사진제공=tvN ‘악마판사’
사진제공=tvN ‘악마판사’


지성과 장영남이 국민의 심판대 앞에 선다.

tvN ‘악마판사’에서 판사 강요한(지성 분)과 법무부 장관 차경희(장영남 분)가 청문회 현장에 나란히 참석한 현장이 포착돼 긴장감을 돋우고 있는 것.

앞서 강요한은 약자를 돕는다는 미명하에 설립되었으나 사리사욕을 채우기에 바쁜 비리의 온상 사회적 책임재단을 무너뜨리기 위한 계획을 개시해왔던 터. 강요한은 서로의 부패를 눈감아주며 똘똘 뭉쳐있던 재단 인사들 내부에 분열을 일으키며 안에서부터 서서히 자멸하도록 작전을 꾸미고 있다.

특히 법을 고무줄처럼 이용하며 제 욕심을 채워왔던 차경희는 강요한의 집중 타깃이 되어 여러 번 궁지에 몰리고 있다. 그녀의 검사 시절 스폰서인 JU케미컬 주일도(정재성 분)회장과 아들 이영민(문동혁 분)이 ‘국민시범재판’에 피고인으로 오르며 재단 내 파워는 물론 차기 대권 주자로서의 입지도 위태로워졌다.
사진제공=tvN ‘악마판사’
사진제공=tvN ‘악마판사’
이렇듯 재단 내 막강한 권력을 자랑했던 차경희는 강요한의 계획대로 점점 재단 무리에서 소외되자 자신의 비선 조직을 이용해 스스로 살길을 모색하고 있다. 그 결과 감정 대립을 이어오고 있는 정선아(김민정 분)는 물론 대통령 허중세(백현진 분)의 약점 찾기에 혈안이 되어 아귀처럼 주변에 분란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

이는 강요한이 의도했던 대로 사회적 책임재단 내부에 의심의 불씨를 키우고 공고하던 카르텔 체제에 균열을 내는 데 일조하고 있다. 그러나 차경희 역시 강요한의 뜻대로만 움직일 인물은 아닌 바. 정선아 혹은 허중세에게 그랬듯이 강요한에게 칼을 꽂지 않으리란 법도 없어 더욱 그녀의 행동을 예의주시하게 만든다.

이에 청문회 대상이 누구일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강요한이 결국 차경희의 민낯을 까발려 국민들 앞에 세운 것일지 또는 차경희가 강요한을 공격할 구실을 찾은 것일지 추측이 분분하게 갈리며 7일(토) 방송을 한층 더 고대케 한다.

‘악마판사’는 7일(토)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