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빈, 첫 드라마 종영 소감
"새로운 경험 통해 많이 배웠다"
"한 씬을 위해 그에 몇 배 되는 노력"
'펜트하우스' 최예빈/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펜트하우스' 최예빈/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SBS ‘펜트하우스’의 배우 최예빈이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펜트하우스’를 통해 생애 첫 드라마 신고식을 치룬 최예빈은 소속사를 통해 극 중 하은별로 살아온 약 1년간의 시간을 돌아보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예빈은 시즌 1의 종영을 앞두고 “벌써 ‘펜트하우스’가 한차례 끝난다니 이 사실이 안 믿길 정도로 시간이 무척 빠르게 지나갔다. 그만큼 드라마가 재미있었기 때문에 짧게 느껴진 시간이었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저도 매 회차 본 방송으로 모니터 하며 보낸 시간이었다. 오디션부터 방송이 끝나가는 지금까지 약 1년 동안 있었던 새로운 경험들을 통해 많은 것들을 배우고 느꼈다”며 “한 씬, 한 씬을 위해 그에 몇 배 되는 시간 동안 고생하시는 스탭분들께 감사함을 많이 느꼈고, 소중한 시간 내어 드라마 봐주시는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시즌 2도 열심히 촬영 중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2021년에도 ‘펜트하우스’와 즐거운 한 해 되시길 바란다. 저 또한 앞으로 계속해서 발전해 나가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다”고 덧붙였다.

극 중 엄마 천서진(김소연 분)의 악행으로 폭주하기 시작한 하은별이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어떠한 변화를 보일지 시선이 집중되는 가운데, SBS ‘펜트하우스’ 21회는 오늘(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