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 시즌1 마지막회 앞두고 사망
시청자들 "시즌2는 어떻게 나오나"
이지아 출연 배역 두고 설왕설래
이지아, '펜트하우스' 시즌2서 어깨에 나비 문신하는 거 아니죠?


이지아, '펜트하우스' 시즌2서 어깨에 나비 문신하는 거 아니죠?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감독 주동민)가 시즌1 마지막회만을 앞두고 큰 화제다.

4일 방송된 20회 엔딩신에서 죽은 심수련(이지아)이 그 중심에 있다. 심수련은 하얀 천에 덮여 들것에 실려 나왔다. 뉴스는 심수련이 살해 당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 심수련의 살해범으로 오윤희(유진)가 지목되는데, 오윤희가 심수련을 칼로 찌르는 장면은 나오지 않는다. 오히려 오윤희는 심수련의 몸에 꽂힌 칼을 빼며 "언니 죽으면 안돼, 일어나라"며 오열했다.

민설아를 살해한 오윤희는 심수련에게 자수할 것을 압박받고 있었고, 오윤희가 소지하고 있었던 주방 칼이 살해도구였단 점 말고는 명확한 살해 정황이 없다. 마지막 신에서 오윤희가 심수련을 죽였다고 자백하는 장면이 나왔지만, 그마저도 모든 걸 포기한 체념으로 들린다.

이에 21회 한 회만 남겨둔 '펜트하우스'의 결말에 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린 상황. 네티즌들은 설왕설래하며 심수련을 맡은 이지아의 시즌2 등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지아는 시즌2 출연을 확정지은 상태다.
/사진 = SBS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사진 = SBS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설마, 심수련 안 죽은 건 아니겠죠?
가장, 쉬운 것은 심수련이 죽지 않았다는 가정이다. 심수련은 칼에 몇 차례 찔렸지만,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고 시즌2에서도 심수련 역할이 존재한다는 설정이다.

@설마, 점 찍고 나오는 건 아니겠죠?
김순옥 작가의 히트작 '아내의 유혹'에 학습된 시청자들의 추측이다. '아내의 유혹'은 점 하나가 찍혔냐 안 찍혔냐에 따라 구은재냐 민소희냐가 달라졌다. 이에 이지아가 점을 찍고 심수련이 아닌 캐릭터로 등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다.

@설마, 나비 문신하고 나오는 건 아니겠죠?
주단태(엄기준)의 전 아내인 어깨에 나비 문신을 한 여자로 이지아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가정도 존재한다. 로건리(박은석)가 심수련에게 정계 인물과 어울리고 다니냐는 질문으로 심수련과 닮은 인물이 있다는 걸 시사한 바 있다.

이밖에도 네티즌들은 이지아의 시즌2 배역에 대해 심수련의 엄마 또는 언니, 쌍둥이 등의 캐릭터로 분하지 않을까 설왕설래하며 추측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