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 출연한 배우 김주헌.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 출연한 배우 김주헌.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지난 2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의 배우 김주헌이 애틋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극 중 돌담병원의 새 원장 박민국 역으로 열연했다.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주헌의 마지막 촬영 현장 비하인드 영상 및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영상 속 김주헌은 약 4개월 동안 촬영했던 드라마 세트장을 구경하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그는 ‘낭만닥터 김사부2’에 함께 나왔던 배우 한석규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극 중 거대재단 이사장 도윤완 역의 최진호와 함께 손으로 브이를 그리며 인증 사진을 찍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영상 말미에 활짝 미소 지으며 등장한 김주헌은 “안녕하세요! 이렇게 한번 웃어보고 싶었다”며 인사했다. 그는 극 중 캐릭터의 냉철하고 날 선 모습과는 반대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그러면서 “낭만닥터 김사부2‘가 마지막 방송을 했다. 재밌게 봤는지 너무 궁금하다”면서 “’낭만닥터 김사부2‘를 하는 매일매일이 기적 같은 하루였다. 촬영하는 내내 행복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또한 “여러분에게 마음속 외침과 울림을 줄 수 있는 드라마였길 바란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다. 다음 작품에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주헌은 극 중 김사부(한석규 분)와 대립 구도를 그리며 아찔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는 절제와 폭발을 오가는 분노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과거 트라우마에 사로잡힌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받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