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덱스 101'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덱스 101' 영상 캡처


덱스가 번아웃을 고백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덱스101'에는 '아쓐ㅋㅋㅋㅋㅋ 내가 미안하다야 | 중간 점검'이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덱스는 "중간 점검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지금 이제 한참 바빠지기로는 1년이 채 안 됐다. 사실 그 안에 굉장히 많은 일이 좀 있었고 지금까지 해왔던 일들 그리고 앞으로 해나갈 일들에 대해서 한번 허심탄회하게 말하면서 먹어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덱스는 "'솔로지옥'을 찍고 나서 한동안 생각할 시간이 꽤 많았다.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좀 나아가면 좋을까? 하고 싶은가에 대해 생각했을 때는 브이로그 이쪽이 맞겠다고 생각했다. 브이로그 뭘 찍을까 하다가 소스가 없었다. 히키코모리다. 맨날 집에 있고 이러는데 강제적으로 소스를 만들자고 해서 간 게 태국이었다. 고프로 하나 들고 급발진해서 갔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덱스 101'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덱스 101' 영상 캡처
이어 "첫 여행을 다녀와서 느낀 건 이거였다. 나랑 잘 맞았다. 제 유튜브는 앞으로도 그렇고 제가 바라는 건 카테고리에 묶이고 싶지 않다. 제가 하고 싶은 걸 하고 싶다. 그런 것들이 많이 올라가지 않을까 싶다. 게임은 제 인생에서 두 번 다시 없다"라고 덧붙였다.

덱스는 "'솔로지옥'을 찍고 나서 한동안 방송 출연할 기회가 없었다. 태국에 있을 때 '피의 게임2' 제안이 왔다. 그때 고민이 많았다. 이건 무조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해서 제가 밀어붙여서 출연하게 됐다. '피의 게임'을 찍으러 갔을 때 '솔로지옥'이 힘을 받았다. 연락이 엄청나게 왔었다"라고 말했다.

덱스는 "'피의 게임'을 갔다 오고 나서부터 캘린더가 꽉 차 있다. 화보 촬영 같은 게 시작됐다. 한창 화보 같은 걸 찍고 인터뷰도 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2회 청룡시리즈 어워즈 시상식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덱스는 "최민식 선생님이랑 손을 한번 잡아보고 싶었다. 분위기를 보니 아직 안 나오셔서 기다렸다. 제가 뭐 아무것도 아닌 X인데 손 한 번 잡고 싶다고 했다. 손을 잡아주시면서 '오늘 신인상 축하해요'라고 가셨다"라고 말했다.

또한 덱스는 "최근에 정말 스스로 벼랑 끝에 몰려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냥 내 현재 상황이. '그냥 다 펑크낼까?'라는 그런 생각까지 들 정도였다. 생각으로는 할 수 있지 않나. 그 정도로 궁지에 몰려 있는 상황에서 스케줄이 들어왔다. 그때 생각한 게 '그냥 죽자'였다. 이번 연도에는 죽어야겠다. 원래였으면 다 물러야 했을 스케줄을 그냥 다 받아들였다"라고 털어놓았다.

덱스는 "그냥 지금은 무조건 그냥 눈 딱 감고 밀어붙일 시기다. 밀어붙여야 된다는 생각으로 스케줄을 하고 있다. 올해까지는 쉼 없이 달려야 될 것 같다. 나중에 또 후회가 안 남을 것 같아서. 저도 참 힘든 시기가 많았고 하다 보니까 지금 이 상황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스스로 되새김질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