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 / 위버스 캡쳐
뷔 / 위버스 캡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어도어(ADOR) 민희진 총괄 프로듀서와의 작업에서 있었던 일화를 밝혔다.

11일 뷔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뷔는 "콘셉트 포토가 나왔는데 제 기준에서 알짜배기는 앨범에 다 들어가 있다. 진짜 잘 나온 사진들이 엄청 많이 나왔는데, 그것들이 앨범에 다 녹아서 너무 좋아서 애틋한 마음"이라며 "아미 분들이 나중에 이 앨범 보시고 제일 좋다는 사진을 각자 얘기 나누시고 그걸 저한테 알려주세요"라고 부탁했다.

또한 뷔는 선공개 곡 '러브 미 어게인(Love Me Again)'와 '레이니 데이즈(Rainy Days)' 뮤직비디오를 감상했다.

뷔는 "이번에 작업 방식이 진짜 독특했다. 엄청 자연스러웠다. 내가 정말 좋아하는 무드를 잘 살려줬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음악, 안무, 디자인, 프로모션 등 뷔의 첫 솔로 앨범 제작 전반을 진두지휘한 민희진 총괄 프로듀서과의 일화를 언급했다.
방탄소년단 뷔_솔로 앨범 'Layover' 포토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 뷔_솔로 앨범 'Layover' 포토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뷔는 "저는 민희진 대표님이라고 안 부르고 누나라 부르는데, 민희진 누님이 '태형아, 내일 시간 있어?' 해서 '내일 아무것도 없긴 해요. 집에서 쉬려고요' 하니까 '그럼 잠시 나와봐. 내일 1시쯤 볼래?' 해서 '알았어요. 갈게요' 해서 갔는데, 가자마자 '태형아, 여기 서' 찰칵찰칵 (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살면서 처음이었다. 당황하기도 했다. 오자마자 준비 이런 것도 없고 자연스러움이 진짜 장난 아니었던 것 같다. 그것들이 다 녹아들었다"며 "즐겁게 촬영이라고 생각 안하고 소풍왔다, 어디 구경하러 왔다 생각하고 놀다 보니까 사진이 다 나와있었다. 그래서 너무 좋았던 것 같다. 아미 분들이 많이 좋아해주실 것"이라며 웃어보였다.

뷔는 오는 9월 8일 오후 1시(한국시간) 첫 솔로 앨범 '레이오버(Layover)'를 발매한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