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영란 유튜브 채널
./사진=장영란 유튜브 채널


방송인 장영란이 동안 비결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장영란이 남몰래 받는 '연예인 시술' 최초 공개(레이저,화장품,동안 비법)'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장영란은 "너무 속상하다. 만 44세인데 다들 내가 애 엄마인지 모른다. 동안 비법 알려드리겠다. 제가 어떤 시술을 하고 어떤 관리를 하는지 까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1년에 한 번씩, 돈을 많이 모으면 6개월에 한 번씩 울쎄라, 써마지를 한다. 오랫동안 했다. 5년 전부터 꾸준하게 했다"라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사진=장영란 유튜브 채널
./사진=장영란 유튜브 채널
./사진=장영란 유튜브 채널
./사진=장영란 유튜브 채널
장영란은 "많은 분한테 추천하긴 힘들다"며 "가격이 한 번에 2~300만원도 한다. '내돈내산'이고 협찬 아니다"라고 밝혔다.

두 번째 동안 비결로는 "스킨 보톡스를 맞는다"고 털어놨다. 장영란은 "보톡스와 스킨 보톡스는 굉장히 차이가 있다. 스킨 보톡스가 더 자연스러워서 맞는다. 진짜 이건 우리 남편도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