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DB
텐아시아DB


'미스트롯2' 선(善) 가수 홍지윤이 소속사 에스피케이엔터테인먼트와 분쟁을 시작했다.

21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홍지윤은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홍지윤은 지난 7일 에스피케이엔터테인먼트 대표 김 씨를 상대로한 전속계약 효럭 정치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법원은 김 씨의 법무법인에 심문기일소환장을 발송했고, 심문기일을 내달 10일로 통보했다.

홍지윤 팬카페 윤짱지구대 매니저인 A씨는 지난해 8월 김대표가 팬카페 돈을 횡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김대표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해당 글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으나 A씨는 이를 김대표의 강요 협박이라 판단했다.

김대표는 A씨의 근거 없는 주장으로 인해 피해를 봤다며 지난해 10월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김대표는 경찰서에 통장내역 등 모든 자료를 제출하고 조사를 받았다.

당시 홍지윤은 '인면수심(人面獸心)'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노래만 하고 싶은데 이런 일이 생겨서 가슴이 아프다"며 심경을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