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입대 후 남은 개봉작만 3개…군백기 없앤 옹배우[TEN이슈]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군 입대 후에도 열일한다.

옹성우는 지난 17일 모 훈련소에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육군 현역으로 국방의 의무를 이행한다. 입소식은 비공개로, 별도의 공식 행사는 진행되지 않았다.

앞서 옹성우도 지난 14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옹성우는 “짧은 머리카락을 보니 마음가짐이 좀 더 단단해지고 각오가 생기는 거 같다”라며 “지금까지 믿어주신 만큼 늠름하게 멋지게 잘 해내고 오겠다. 열심히 잘 즐기고 또 멋있게, 듬직하게, 더 강해져서 돌아오도록 하겠다. 너무 떨어져 있다는 느낌을 받지 말고 금방 다녀오겠다”라고 말했다.

옹성우는 Mnet '프로듀스 101'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이후 배우로 전향한 그는 '열여덟의 순간' '경우의 수',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서울대작전'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입대 이후 JTBC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과 영화 '정가네 목장', '별빛이 내린다'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