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배우 정일우가 화보를 통해 파격부터 나른함까지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정일우는 데이즈드 4월호 화보를 통해 그동안 작품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과감한 패션 스타일링과 더불어 평소와 사뭇 다른 분위기의 색다를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화보에서 정일우는 컬러풀한 퍼와 타이트한 팬츠로 포인트를 둔 댄디한 스타일링부터 봄날의 싱그러움을 자극하는 그윽하면서도 모던한 분위기까지 다채로운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특히 카리스마 넘치는 과감한 포즈와 매력의 깊이를 더한 따뜻한 눈빛까지 컷마다 독보적인 분위기를 드러내며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화보와 함께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정일우는 ‘배우 정일우’와 ‘인간 정일우’ 사이에서 균형감을 잡아가는 중이라며 “연기 공부는 초심으로 돌아가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라며 자신을 구성하는 키워드로 ‘초심’을 꼽았다.

앞서 뇌동맥류 진단을 받은 바 있는 정일우는 “지금도 일할 수 있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지금보다 나은 제가 되려면 초심을 잃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하며 “제가 한 그루의 나무라면 팬분들은 울창한 숲이다. 제가 뿌리내릴 수 있는 바탕”이라며 팬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도 잊지 않았다.

지난해 드라마 ‘굿잡’에서 은선우 역을 맡아 코믹물과 수사물을 능숙하게 넘나든 정일우는 영화 ‘고속도로 가족’ 노숙자 기우 역을 통해 정형화 된 이미지의 틀을 깨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늘 초심을 되새기고 한계를 뛰어넘으려는 정일우의 연기 변신과 끝없는 노력이 화보에서도 이어지며 신선한 매력을 안기고 있다.

최근 일본 전국 팬미팅 투어를 성황리에 마친 정일우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으며, 다음달 21일 일본에서 영화 ‘고속도로 가족’으로 관객과 만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