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길호 감독
안길호 감독


넷플릭스 화제작 '더 글로리'를 연출한 안길호 PD가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안길호 PD의 법률대리인은 12일 "안길호 감독은 96년 필리핀 유학 당시 교제를 시작한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본인으로 인해 학교에서 놀림거리가 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순간적으로 감정이 격해져 타인에게 지우지 못할 상처를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일을 통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마음 속 깊이 용서를 구한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직접 뵙거나 유선을 통해서라도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고개숙였다.

한편 지난 10일 미국 거주 한인들의 커뮤니티 사이트 헤이코리안에 1996년 필리핀에서 안길호 PD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안길호PD는 고3이었고, A씨는 중2였다. 안길호 PD는 A씨와 동급생인 여학생과 사귀고 있었는데 A씨와 그 친구들이 여자친구를 놀리자, 괴롭힌 모두를 불러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와 A씨 친구들은 안길호 PD와 그의 친구들에게 폭행을 당했고, 여자친구를 놀린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답을 못하자 협박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학교 폭력 가해자가 학폭 관련 드라마를 만드는 게 어이가 없다며 사과와 반성을 요구했다.

이하 안길호 PD 측 입장 전문

안길호 감독님을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유한) 지평의 김문희 변호사입니다. 최초 보도로부터 입장을 발표하기까지 시간이 다소 지체된 점 양해 말씀 드립니다.

안길호 감독은 96년 필리핀 유학 당시 교제를 시작한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본인으로 인해 학교에서 놀림거리가 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순간적으로 감정이 격해져 타인에게 지우지 못할 상처를 주었습니다.

이 일을 통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마음 속 깊이 용서를 구합니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직접 뵙거나 유선을 통해서라도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좋지 않은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