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설아 기상캐스터, '사칭범'에 뿔났다 "추가 고소·손해 배상까지 계획"


[종합] 이설아 기상캐스터, '사칭범'에 뿔났다 "추가 고소·손해 배상까지 계획"
이설아 기상캐스터가 자신을 사칭해 SNS 계정을 만든 사칭범에게 경고를 날렸다.

이설아는 지난 24일 “최근까지 저를 사칭하여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 등 각종 SNS에 계정을 만들어 악질적인 댓글과 욕설을 작성한 자에 대하여 형사 고소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사칭한 자의 신원을 특정해 주소지 관할 경찰서에 이관하였으며, 피고소인이 특정되어 수사 중인 고소건에 대해서는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경찰 조사를 받고도 지속적으로 사칭 계정을 운영하거나 새로운 계정을 생성해 악의적인 게시물을 작성하는 경우 당사자를 추가 고소할 것"이라며 "확정 선고 이후에도 범죄 행위를 지속한다면 민사상 손해배상까지 진행할 계획이며, 합의나 선처는 없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경고했다.

앞서 이설아는 계정 사칭에 대한 여러 제보를 받았다며 악질적인 댓글에 대해 "제가 KBS 기상캐스터로서 설마 저런 댓글을 썼겠냐"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며 강경한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